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광복회장 “김원봉 서훈해야…총선 계기 법 개정 추진”

7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1대 광복회장 취임식'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제21대 광복회장 취임식'에서 김원웅 광복회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원웅 신임 광복회장이 약산 김원봉에 대한 서훈이 가능하도록 법 개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총선 앞두고 정당 공약으로 채택하도록 힘쓸 것

 
21일 항일독립운동 관련 단체들에 따르면, 김 회장은 최근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김원봉 서훈은) 법을 개정해 보훈처 규정을 바꾸지 않는 한 어려운 게 사실”이라며 “내년 총선을 앞두고 주요 정당이 관련(법) 개정을 공약으로 채택할 수 있도록 시민단체들과 연대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는 앞으로 ‘김원봉 서훈’ 문제를 내년 총선과 긴밀히 연계해나가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1965년 창립된 광복회는 국가보훈처 산하 공법단체로, 독립운동 선열들의 정신을 보존·계승하는 사업과 민족정기 선양사업 등을 목적으로 한다.
 
3선 국회의원 출신이기도 한 김 회장은 이달 초 제21대 광복회장에 취임했다.
 
청와대는 앞서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김원봉 공적’을 거론한 것을 계기로 ‘김원봉 서훈’ 논란이 다시 불거지자 “보훈처의 독립유공자 포상심사 조항 상 서훈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