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漢字, 세상을 말하다] 丹心<단심>

한자세상 6/22

한자세상 6/22

단심은 붉은 마음이다. 군주과 국가에 대한 충절, 인간에 대한 사랑과 지조를 상징한다. 시(詩)로, 노래로, 드라마로 우리에게도 익숙한 단어다.
 
1981년 조용필이 발표한 노래 ‘일편단심 민들레야’는 광주 민주화 항쟁을 겪은 국민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고려 말 이방원(李芳遠)의 하여가(何如歌)를 되받아친 정몽주(鄭夢周)의 단심가를 모르는 사람이 있을까? “임 향한 일편단심이야 가실 줄이 있으랴”는 시처럼 그의 단심은 선죽교에 붉은 피로 스몄고, 지금도 가실 줄 모른다. 단심은 남송(南宋) 시인 육유(陸游)의 시에 처음 보인다. 거듭된 북벌 주장이 간신에 막히자 황제 고종(高宗)을 향해 일갈한다. “천 년 역사에 이름 없으니 부끄럽구나. 한 조각 단심으로 오랑캐를 소멸해 황제에게 보은하노라(千年史策耻無名, 一片丹心報天子).”
 
가장 빛나는 단심은 남송 말의 문천상(文天祥)이다. 그는 어릴 때부터 천재였다. 특히 장기에 뛰어났다. 어깨너머로 배운 장기 실력이 6살이 되면서 주변 마을에 당할 자가 없었고, 청년 시대에는 연못에서 수영하면서 물 위에서 장기를 두었다. 이른바 수면(水面) 행마다. 나중에는 허공에 대고 장기를 뒀다. 허공 행마다. 그가 20세에 장원급제하자 당시 황제 이종(理宗)은 그의 이름에 빗대 9자 평을 남겼다. “이 자는 하늘(天)의 상서로움(祥)이요, 송나라의 서기(瑞)로다(此天之祥, 乃宋之瑞也).” 그리곤 그에게 송서(宋瑞)라는 자(字)를 내렸다. 황제가 직접 젊은 관리에게 자를 내리는 것은 파격(破格) 중의 파격이다. 그만큼 그는 비범했다.
 
그는 원(元)군과 결전을 벌이다 영어(囹圄)의 몸이 된다. 원 황제 세조(世祖)는 중서재상(中書宰相)이란 고위직을 제의하며 투항을 권유하지만 그는 “내 일을 다 했다”며 늠연하게 죽음을 택한다. 1283년 1월 9일, 그의 나이 47세였다. 당시의 단심을 담은 노래가 ‘영정양을 지나며(過零丁洋)’다. “자고이래 죽지 않은 자가 누구인가? 단심을 남겨 역사를 비추리라(人生自古誰無死, 留取丹心照汗靑).”
 
리얼미터의 조사 결과 올해 국회의원 1인당 한 달에 딱 하루 회의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한다. 그래도 천만원이 넘는 월급은 꼬박 챙겼을 것이다. 단심(丹心)은커녕 자기 당파와 자기 자신만 보는 단심(單心)만 있나 보다.
 
진세근 서경대 겸임교수 겸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사무총장

도민이 행복한 더 큰 제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