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보IS] 아스트로 문빈 "첫 정극 도전, 옹성우와 친해지는 중"




아스트로의 멤버 문빈이 싱그러운 매력을 드러냈다.

아스트로 문빈은 최근 엘르 7월호와 화보 촬영을 진행, 현재 촬영 중인 JTBC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 뒷얘기와 근황을 전했다.

촬영은 여름에 막 접어든 계절의 분위기가 물씬 풍기는 단독 주택에서 진행됐다. 드라마에서 고등학생 정오제 역할로 변신할 문빈은 촬영 내내 활기찬 모습으로 풋풋한 소년의 에너지를 뽐냈다.

아역배우 출신이지만 성인이 된 이후 정극 연기에 도전하는 것은 처음. 문빈은 촬영장 분위기에 대해 "정말 좋다. 또래 출연자들 모두 착하고 배울 게 많다"며 "주인공인 옹성우 형과도 이야기를 많이 나누며 친해지는 중이다"고 말했다.

"10대 시절은 어땠냐"는 질문에는 “일찍 연예계 생활을 시작했다. 수업을 마치고 방과 후에는 연습실로 가야 했다. 또래들과 만나는 연습실이 내겐 또다른 학교였던 것 같다"며 "'왜 용돈은 늘 부족할까' '왜 키는 크지 않을까' 소소한 고민도 많았다"고 귀띔했다.

한편 문빈이 속한 아스트로는 오리콘 데일리 차트 2위에 등극하며 성공적인 일본 데뷔와 첫 해외 투어를 마쳤다. 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은 내달 22일 첫 방송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