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보그룹 정태수 아들 두바이서 검거…도피 21년만

정태수 전 한보그룹총회장의 4남 정한근 전 부회장. [중앙포토]

정태수 전 한보그룹총회장의 4남 정한근 전 부회장. [중앙포토]

회삿돈 320억원을 해외로 빼돌린 혐의로 수사를 받다 잠적한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 아들이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붙잡혔다. 지명수배 상태로 도피 생활을 한 지 21년 만이다.

 
21일 검찰 등에 따르면 정태수 전 회장의 넷째 아들인 정한근(64) 전 한보그룹 부회장이 최근 두바이에서 검거됐다.
 
정 전 부회장은 1997년 11월 시베리아 가스전 개발회사인 동아시아가스(EAGC)를 세우고선 회삿돈 3270만달러(당시 약 320억원)를 스위스의 비밀계좌로 빼돌린 혐의를 받았다.
 
IMF 외환위기 직전 한보그룹 부회장 직함을 달고 있던 그는 1998년 한보그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시작되자 자취를 감췄다. 당시 정 전 부회장은 국세 294억원을 체납한 상태이기도 했다.
 
정 전 부회장에 대한 신병 확보가 어려워지자 검찰은 2008년 9월 공소시효 만료를 이틀 앞두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재산 국외 도피 및 횡령 혐의로 그를 불구속기소 했다.
 
현재 서울중앙지검은 직원들을 두바이에 파견해 정 전 부회장을 송환하는 절차에 들어간 상태다. 국내 송환이 이뤄지면 10년 넘게 미뤄진 재판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정태수 전 회장 일가는 외환위기 이후 계속해서 해외 도피 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정태수 전 한보그룹 회장은 건국 이후 최대 금융비리 사건으로 꼽히는 ‘한보사태’의 장본인이다. 1997년 당시 한국의 재계 서열 14위였던 한보그룹은 부도가 나면서 5조7000여억원에 달하는 부실 대출이 드러났다. 부실 대출 과정에서 정태수 회장이 정치계와 금융계에 막대한 로비를 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국정조사가 열렸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씨가 연루된 사실이 드러나 구속되기도 했다.  
 
지난 1997년 검찰은 정 전 회장에게 징역 20년을 구형했다. 혐의는 비리, 불법정치자금지원 등 8가지에 달했다. 법원은 이보다 낮은 징역 15년을 선고했고, 2002년 말 대장암 진단으로 형집행정지 처분을 받은 정 전 회장은 일본으로 건너간 뒤 두문불출 중이다.
 
정 전 회장의 경우 현재 생사도 알 수 없는 상태다. 1923년생인 정 전 회장은 생존해 있다면 96세의 고령이다. 2년전 한 방송에서 “정태수 회장이 아직 살아 있고, 자서전 초고를 만들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정 전 회장은 국세청이 2014년 공개한 ‘고액·상습 체납자’ 중 체납액이 1위였다. 체납액은 2225억원에 이른다.
 
배재성 기자 hono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