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남권 신공항 與與갈등으로 가나…김부겸 "합의 깨면 엄청난 갈등"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연합뉴스]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연합뉴스]

여권 잠룡으로 분류되는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대구 수성갑)이 21일 동남권 신공항 문제와 관련, 정부 방침에 반기를 들었다. 김 의원은 최근 총리실이 동남권 신공항으로 김해 신공항이 적정한지 재검토하기로 한 데 대해 “합의를 깨면 엄청난 갈등이 생길 것”이라며 “혹여 PK(부산·울산·경남) 민심을 달래려는 조치라면 TK(대구·경북)는 포기해도 된다는 뜻이냐”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김해 신공항은 (영남권) 5개 지방자치단체(부산·대구·울산·경남·경북)가 합의하고 정부도 동의해 결정된 사안인데 부·울·경 3곳의 의견만 존중해서 갑자기 약속을 깨는게 말이 되느냐”며 “총리실이 일방적으로 원칙을 저버릴 수는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민주당 소속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는 국토부 서울 용산 사무소에서 만나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 신공항이 적정한지를 총리실에서 논의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합의했다. 기존 김해 신공항에서 가덕도 신공항으로 변경하는 의미가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대구·경북 지역의 대표적인 여권 정치인인 김 의원 등이 반발하고 나서 자칫 PK 대 TK의 '여·여(與與) 갈등' 양상까지 번질 조짐이다. 김 의원은 문재인 정부에서 초대 행정안전부 장관을 지냈다.
 
김 의원은 “(부산ㆍ울산ㆍ경남) 3개 지자체가 약속을 안 지키는 건데 PK의견만 존중하고 TK는 따라가야 하느냐”며 “이걸 깨서 가덕도 신공항으로 간다는 논리는 성립될 수도 없고, 그렇게 되면 엄청난 갈등, 씻을 수 없는 갈등이 남는다”고 밝혔다. 그는 “정권이 바뀔 때마다 국책사업이 이런 식으로 표류하게 되면 국민들이 앞으로 어떻게 믿겠느냐. 정책ㆍ행정 안정성에 문제가 생긴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총리실이 조정하더라도 영남권 기존 5개 지자체의 입장을 먼저 물어야 한다”며 “그렇게 일을 진행하고 절차부터 합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 이철우 경북지사도 논의에 포함해야 한다는 것이다. 권 시장과 이 지사도 전날 긴급 공동발표문을 내고 “김해신공항 건설 사업의 재검토를 받아들인다면 영남권을 또 다시 갈등과 분열로 몰아가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대구 북을이 지역구인 홍의락 민주당 의원도 전날 페이스북에 “5개 광역단체장의 합의 정신은 어디로 갔는가. 최소한 5개 단체장이 다시 만나는 형식적 절차라도 있었어야 말이 되지 않겠는가”라고 말했다. 홍 의원은 “이런 형식적 절차도 깔아뭉갠 처사를 어떻게 이해할 수 있는가. 이런 것을 밀실정치라고 한다”며 “총리실은 제대로 된 절차를 밟아주길 바란다. 이렇게 작동된다면 정말 쪽팔리는 일”이라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