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종합IS] 방탄소년단에 인종차별·비하 발언한 호주 공영방송, 진정성 없는 사과에 논란 이틀째



호주 공영방송이 방탄소년단에 대해 인종차별과 비하 발언을 한 것에 사과했지만 비난 여론이 여전히 거세다. 저급하고 몰상식한 말을 유머인냥 포장한 호주 코미디언 알렉스 윌리엄슨은 여전히 무엇이 잘못인지 모르고 있다. 방송사의 진정성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 사과도 분노를 키우고 있다.
 
호주의 공영방송 채널9의 프로그램 '20 투 원(20 to One)'은 현지시간으로 19일 방탄소년단에 대해 언급하며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그룹"이라고 소개했다. 하지만 이후 출연자인 호주 코미디언 알렉스 윌리엄스는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한다면 남북한의 갈등도 해결될 수 있을 정도여야 하는데"라며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고 해서 북핵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네, 폭탄이 터진 것 보다 별로"라며 정치적인 문제까지 건들이며 비꼬았다. 방탄소년단의 UN연설에는 "헤어제품에 대한 내용이었지"라고 조롱했다.
 
이날 방송에선 또 "멤버 중 1명만이 유일하게 영어를 구사할 줄 아는데 '2019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2관왕을 차지한 게 의아하다"며 인종우월주의를 드러냈다. "멤버 중에 게이가 있을 거다. 확률적으로"라며 상식을 벗어난 말을 계속 쏟아냈다.
 
방송 내용이 인터넷에 번지며 논란이 커지자 '20 to one' 측은 20일 '무례가 불쾌하게 생각하셨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짧은 사과문을 올렸다. 하지만 문제가 되는 말을 한 알렉스 윌리엄슨은 SNS에 자신을 비판한 네티즌의 글을 공유한 뒤 '이건 인종차별적 발언이 아니다. 나는 방탄소년단은 별로지만 다른 재능있는 한국인들을 존경한다'고 말해 또 한 번 논란의 불씨를 키웠다. 인종차별적 발언이라고 끝까지 인정하지 않아 비난은 계속 쏟아지고 있다. 어떤 점이 잘못됐는지 전혀 인지하지 못 하고 있다.
 
호주 방송사의 인종차별 논란을 미국 CNN 온라인에서도 뉴스로 다뤘다. 미국 CNN은 사우스 아프리카에 거주하는 것으로 보이는 법대생의 트위터를 인용, "호주 방송사가 외국인 혐오와 인종차별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