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종원 '성장률 참사' 문책···이호승 수석, 홍남기 부총리 후배

청와대가 21일 신임 경제수석에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을 발탁한 것은 윤종원 경제수석에 대한 문책성 인사라는 평가가 나온다.  
 
윤종원 경제수석은 지난해 6월 임명된 지 360일 만에 옷을 벗게 됐다. 문 대통령이 집권 3년 차에 접어들면서 눈에 보이는 경제 성과 도출을 추진했지만, 경제성장률과 고용 등 경제 지표가 나아지지 않자 경제정책 입안의 한 축인 경제수석에 책임을 물은 것으로 보인다.
 
사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까지만 해도 “우리 경제의 기초 체력은 튼튼하다”, “경제성장률도 2분기부터는 회복될 것” 등 경제 낙관론을 유지해왔다. 그러나 기획재정부가 현재 2.6~2.7%인 성장률 전망치를 0.1~0.2%포인트 하향 조정을 검토하는 등 경제는 계속 악화일로다. 이에 그간 청와대 경제정책의 밑그림을 그려온 윤 수석을 경질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을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으로 임명했다. (청와대 제공) 2019.6.21/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을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으로 임명했다. (청와대 제공) 2019.6.21/뉴스1

윤 수석의 자리를 잇는 이호승 신임 경제수석은 자타공인 거시경제 전문가다.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한 그는 재정경제부 경제분석과 과장, 기획재정부 미래경제전략국장, 정책조정국장, 경제정책국장, 국제통화기금(IMF) 선임자문관 등 핵심 경제정책 라인을 거쳤다.  
 
외유내강의 성품과 온화한 리더십으로 기재부 내에서 ‘닮고 싶은 상사’에도 세 차례 선정돼 이른바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과거 경제분석과장 시절 장관 연설문 작성 등의 업무가 주어지면 후배들에게 지시하는 대신 주말에 혼자 출근해 업무를 봤다는 일화도 있다.
 
문재인 정부 출범 후 정책 1순위로 꼽은 일자리 정책을 마련하는 대통령비서실 일자리기획비서관으로 일하다 지난해 12월 친정인 기재부 1차관으로 복귀했다. 누구보다 현 정부의 일자리 정책과 철학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참여정부 말기인 2006년 8월부터 2008년 2월까지 청와대 행정관으로 일한 경험이 있다.
 
특히 행시 기수로는 이 신임 경제수석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29회)의 후배다. 기존 윤 경제수석은 홍 부총리보다 기수가 높았다. 앞으로 이 신임 경제수석이 내각의 경제부총리와 호흡을 맞추며 경제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해줄 것을 기대하고 있다.  
 
▶1965년생 ▶전남 광양 ▶동신고 ▶서울대 경제학과 ▶행정고시 32회 ▶재정경제부 총무과 계장 ▶청와대 경제수석실 행정관 ▶기획재정부 경제분석과장 ▶종합정책과장 ▶IMF 상임이사실 ▶기획재정부 미래사회정책국장 ▶정책조정국장 ▶경제정책국장 ▶청와대 일자리기획비서관 겸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기획단장 ▶기획재정부 1차관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