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김수현 靑 실장 전격교체···재벌 저격수 김상조 임명

21일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에 임명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왼쪽)과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에 임명된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 [사진 청와대]

21일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에 임명된 김상조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왼쪽)과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에 임명된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김상조(57)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을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으로, 이호승(54·행정고시 32회) 기획재정부 제1차관을 비서실 경제수석으로 각각 임명했다.
 
김수현 정책실장과 윤종원 경제수석이 임명 1년도 채 되지 않아 교체됐다는 점에서 경제 부진에 따른 문책성 인사라는 평가가 나온다. 또 이미 공직을 맡고 있는 이들을 바로 청와대 인사로 기용하면서 ‘돌려막기 인사’라는 비판도 피할 수 없게 됐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대통령비서실 정무직 인사를 단행했다”며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에 김상조 현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에 이호승 기획재정부 제1차관이다”고 발표했다.
 
고 대변인은 “신임 김상조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은 현 정부 초대 공정거래위원장을 맡아 뛰어난 전문성과 균형감 있는 정무 감각을 바탕으로 국민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하며 경제분야 핵심 국정기조인 공정경제 구현에 크게 이바지해왔다”며 “학계·시민단체·정부 등에서의 활발한 활동을 통해 경제 분야뿐 아니라 사회·복지·교육 등 다방면의 정책에도 정통한 전문가로서, 기업과 민생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등 시대적 소명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고 대변인은 “신임 이호승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은 현 정부 대통령비서실 일자리기획비서관과 기획재정부 제1차관 등 경제 분야 주요 직위를 거친 정통관료 출신”이라며 “경제정책에 대한 전문성과 외유내강형 리더십을 갖추고 있어 급변하는 글로벌 경제환경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 등 3대 핵심 경제정책의 성과 창출을 가속화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청와대 경제정책 투톱인 정책실장과 경제수석은 내각의 경제부총리와 호흡을 맞추며 경제정책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다. 김수현 실장은 지난해 11월 임명된 지 224일 만에, 윤종원 경제수석은 지난해 6월 임명된 지 360일 만에 청와대를 나가게 됐다. 
 
특히 문 대통령이 집권 3년 차에 접어들면서 눈에 보이는 경제 성과 도출을 강조했지만, 경제성장률과 고용 등 경제 지표가 나아지지 않자 경제정책 입안의 한 축인 청와대 경제라인에 책임을 물은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
김상조(金尙祚ㆍKim Sang-Jo), 1962년생
학력
서울, 대일고
서울대 경제학과  
서울대 경제학 석사
서울대 경제학 박사
 
경력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現)
한국금융학회 부회장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 소장
한성대 무역학과 교수
대통령비서실 경제수석
이호승(李昊昇ㆍLee Hoseung), 1965년생
학력
광주 동신고
서울대 경제학과
중앙대 경제학 석사
미국 조지아대 경영학 석사
 
경력
기획재정부 제1차관(現)
대통령비서실 일자리기획비서관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
국제통화기금(IMF) 선임자문관
행시 32회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