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TK 의원들 “동남권 신공항 재검토 절대 반대”

주호영 의원 등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 의원들이 21일 오전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움직임과 관련,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주호영 의원 등 자유한국당 대구경북발전협의회 의원들이 21일 오전 가덕도 신공항 재추진 움직임과 관련,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대구·경북(TK) 지역 국회의원들로 구성된 대구·경북발전협의회가 21일 국토교통부 장관과 부산·울산·경남 3개 단체장이 동남권 신공항으로 김해신공항이 적정한지 국무총리실의 재검토 결과를 따르기로 한 데 대해 강력히 반발했다.
 
대구·경북발전협의회 소속 의원 21명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선거를 위해서라면 무엇이든 하겠다는 것인가”라며 “정부와 부·울·경의 김해신공항 적정성 재검토를 절대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신공항 문제는 10년이 넘도록 논란이 됐던 것을 관련 5개 지자체가 합의를 통해 조사결과를 수용하기로 했고, 이에 따라 국제적 공신력을 인정받은 조사단이 1년 넘게 조사 용역 끝에 김해공항 확장으로 결론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정권을 잡았다고 정체도 알 수 없는 검증단이란 것을 만들어 국토교통부와 전문기관의 검증결과를 잘못된 것이라 일방적으로 주장한다”며 “5개 광역단체장 합의로 이뤄진 국가적 결정을 여당 소속 3개 단체장과 여당 소속 국토부 장관의 합의만으로 이렇게 손바닥 뒤집듯 뒤집으려 해도 되는가”라고 반문했다.
 
이들은 “앞으로도 재검증 요구하면 그때마다 총리실이 다 들어주고 재검증에 나설 것이냐”며 “잘못된 선례를 남기면 안 된다. 정치 논리로 뒤집히는 정책이 다름 아닌 적폐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럴 거면 장관을 사퇴하고 여당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국무총리도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국무총리실이 특정 지역의 선거를 위해 적폐를 시도한다면 대구·경북 5백만 시민이 대정부 투쟁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