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개콘' 김장군·이세진·이창호, 풍자와 해학 섞은 반전 '귀생충'


김장군과 이세진, 이창호가 풍자와 해학을 섞은 반전 코미디로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23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되는 KBS 2TV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에서는 김장군, 이세진, 이창호가 인간에게 기생해 인생 역전을 노리는 ‘귀신 기생충’으로 등장해 웃음을 선사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연예기획사에 침입한 세 귀신의 인생 역전 스토리가 그려진다. 올해 대한민국을 들썩이게 했던 이슈들을 조금씩 적재적소에 섞어 ‘알면 더 재밌는’ 무대를 꾸민다.

김장군은 연예기획사 대표에 빙의한다. 사옥 이전을 앞두고 들뜬 마음도 잠시, 예상치 못한 상황과 부딪히며 경악하는 모습으로 객석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여기에 데뷔를 앞둔 신인 아이돌 그룹의 비주얼은 김장군은 물론 관객석까지 깜짝 놀라게 한다.

이세진은 ‘스웨그 넘치는 가수’ 몸에 들어가 사진 촬영을 요구하는 사람들에게 선뜻 자세를 취해보지만 이내 그들의 정체를 알고 기겁하며 폭소를 유발한다. 잇따른 사고에 이세진은 아버지를 호출해보지만, 여기서도 놀라운 반전이 준비돼 있다.

그뿐만 아니라 이세진의 기가 막히는 상황 속에서 “~하는 거였었었어!”라며 놀라운 감정을 유쾌하게 표현해 관객들로부터 많은 호응을 끌어낸다. 유쾌한 어감과 말투는 벌써 유행어 조짐이 보인다.

이아영 기자 lee.a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