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원순 ‘붉은 수돗물’ 문래동 방문…“먹는 물 문제, 서울시로서 치욕적”

박원순 서울시장이 21일 오전 0시10분쯤 오염된 수돗물이 발견된 영등포구 문래동 아파트단지를 찾아 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 서울시]

박원순 서울시장이 21일 오전 0시10분쯤 오염된 수돗물이 발견된 영등포구 문래동 아파트단지를 찾아 주민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 서울시]

인천에 이어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일대에서도 ‘붉은 수돗물’이 나온 가운데, 박원순 서울시장이 21일 오전 0시10분쯤 해당 아파트단지를 찾아 철저하고 투명하게 원인을 밝힐 것을 주문했다.
 
이날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식수가 우선 중요한 만큼 아리수는 충분히 여유 있게 공급해 달라. 간단한 세면까지도 가능하도록 공급해서 시민들 불편을 최소화해달라”고 지시했다. 또 “저수조를 이른 시간 안에 청소해야 한다”며 “진상을 파악해서 투명하게 공개해 달라. 우리 잘못이 있다면 그것조차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먹는 물에 문제가 생긴다는 것은 서울시로서는 치욕적인 일”이라며 “노후 관로는 긴급 예산을 편성해서라도 조치를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물은 저장하면 썩는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저수조를 모두 없애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전날 문래동 일대 아파트 약 300세대에 붉은 수돗물이 나왔다. 시는 오염된 수돗물이 나온 원인을 분석하고 있지만 정확한 아직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다. 시는 해당 지역 아파트 저수조를 청소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현재 해당 지역에 공급되는 수돗물은 생활용수로는 사용 가능하지만 식수로는 쓸 수 없다고 시는 전했다. 시는 문제가 생긴 것으로 파악된 약 300가구에 식수로 사용하지 말라고 전파하고 아리수 병물을 공급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