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쟁 피하는 트럼프 "美 드론 격추 나사 풀린 이란 장군 실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 이란의 미 무인 정찰기 격추 사건에 "국가 차원이라기 보다 나사 풀린 멍청한 장군의 실수일 것"이라고 말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 이란의 미 무인 정찰기 격추 사건에 "국가 차원이라기 보다 나사 풀린 멍청한 장군의 실수일 것"이라고 말했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시간) 이란이 호르무즈 해협에서 무인 정찰기 RQ-4 글로벌 호크를 격추한 데 "국가 차원보다는 멍청하고 나사 풀린 장군이나 누군가의 실수"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도적이라고 믿기 어렵다"며 "사람이 탔다면 상황은 크게 달랐을 것"이라고도 했다. 미군 무인 정찰기 격추를 "용납하지 않겠다"고 하면서도 일단 자제하는 모습을 보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을 방문한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회견에서 미국이 이란에 보복하거나 전쟁을 할 거냐는 질문에 "알게 될 것"이라며 대응에 대해 말을 아꼈다. 대신 "이란은 매우 큰 실수를 저질렀다"며 "우리는 이 드론이 공해 상에 있었다는 과학적인 증거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란 영공을 침범해 정찰해 격추했다는 이란의 주장을 반박한 것이다.
 
그는 "나는 (이란) 장군이나 누군가 드론을 격추하는 실수를 저질렀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행히 드론은 무장하지 않았고 사람이 탑승하지 않았다"며 "만약 사람이 탔더라면 상황은 크게 달라졌을 것"이라고 거듭 말했다. 인명 피해가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파장을 축소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 국가 차원의 도발이 아니라 개인적 실수라는 발언도 했다. "나는 그 나라가 실수를 했다기보다는 그 나라의 지휘 아래 있는 누군가가 실수를 했다고 생각한다"며 "의도적인 행위라고 믿기 힘들다"고 하면서다. "멍청하고 나사 풀린 누군가가 그런 짓을 했을 수 있다"라고도 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오전 트위터에 "이란이 매우 큰 실수를 저질렀다!"는 한 줄 입장을 올렸을 때만 해도 당장 보복공격이나 전쟁을 우려하는 반응이 많았다. 하지만 기자회견에서 한발 물러선 셈이다. ABC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과 긴장이 정점(tipping point)으로 치닫자 시간 벌기를 시도한 것"이라며 "자신에게 대응 조치를 결정할 여지를 준 것은 물론 이란도 움직일 여지를 준 것"으로 해석했다.   
 
그는 "미 행정부 내 이란과 전쟁을 추진하는 구성원들이 있느냐"는 질문에 "전혀 아니다. 많은 경우에 그 반대"라고 부인했다. 그는 "나는 끝없는 전쟁에서 빠져나오길 원하며 시리아에선 많은 사람을 철수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드론 격추는 '새로운 골치거리나 옥에 티'(this is a new wrinkle, a new fly in the ointment)며 이 나라는 이를 용인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했다.
 
뉴욕 타임스는 "트럼프의 발언은 세계 무대에서 강하게 보이길 원하는 욕망과 미국이 해외에서 더는 전쟁에 빠져들지 않게 하겠다는 대선 공약 사이에서 갈등하는 모습을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은 2017년 4월 시리아 정부가 민간인에 화학무기를 사용한 데 토마호크 59발 공습을 명령한 뒤엔 자신의 미국 우선주의에는 '세계경찰'을 위한 공간은 없다는 점도 강조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밤 이란의 드론 격추 직후 폭스뉴스 숀 해너티와 전화 인터뷰에서도 이란과 전쟁을 일축하는 발언을 했다. 그는 이란의 핵무기 보유를 허용하지 않겠다고 약속했지 않느냐는 질문에 "아무 걱정도 하지 말라"고 했다. 20일 회견에서도 이란 최고지도자와 대화 여부를 묻는 말에 "모든 게 잘 해결될 것"이라고 했다. 
 
워싱턴=정효식 특파원 jjp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