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소문사진관]시진핑 주석 평양 도착, 14년 만의 中 최고지도자 방문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북한 평양에 도착했다.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은 2005년 10월 후진타오 전 주석 이후 14년 만이다. 시 주석은 오찬 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환영의식을 시작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해 1박 2일간의 일정을 마친 뒤 21일 오후 베이징으로 복귀할 예정이다.
북한을 국빈 방문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0일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CC-TV]

북한을 국빈 방문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0일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사진 CC-TV]

 
 
이번 방북에는 딩쉐샹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허리펑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 등 중국 내 고위 인사들이 대거 수행단에 포함됐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박 2일간의 북한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한 20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나와 영접했다고 중국중앙방송 등이 보도했다. [사진 CC-TV]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박 2일간의 북한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한 20일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나와 영접했다고 중국중앙방송 등이 보도했다. [사진 CC-TV]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이 환영인파를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 CC-TV]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이 환영인파를 향해 인사하고 있다. [사진 CC-TV]

 
 
안전보장이사회 대북제재 등 양국 간 경협에 제한 요소가 남아 있기 때문에 중국 기업 인사 등은 이번 방문에 동행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두 정상의 초상화가 걸린 순안공항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환영 인파. [사진 CC-TV]

20일 두 정상의 초상화가 걸린 순안공항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환영 인파. [사진 CC-TV]

 
북한은 중국 최고지도자로는 14년 만에 평양을 찾은 시 주석을 환영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두 차례 행사를 갖는 등 역대 최고 수준으로 극진하게 대우했다. 김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는 순안공항에서 1만여명의 평양 시민들과 환영행사에 참여했다. 공항에는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의 대형 초상화가 걸려 있었고 한복 차림의 어린이들이 춤을 추며 환영했다.  
 
 시 주석과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20일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 환영인파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 CC-TV]

시 주석과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20일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 환영인파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 CC-TV]

 시 주석과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탄 전용기가 20일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해 있다. [사진 CC-TV]

시 주석과 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탄 전용기가 20일 평양 순안공항(평양국제비행장)에 도착해 있다. [사진 CC-TV]

 
오토바이의 호위 속에 무개차에 오른 양국 정상은 '환영' '습근평'을 외치면서 꽃과 양국 깃발을 흔드는 수십만명 평양시민들의 연도 환영에 손을 흔들어 답례하며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으로 이동했고 또 한 번 성대한 환영행사가 열렸다. 여기에는 권력 서열 2위인 최룡해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겸 국무위원회 제1부 위원장, 김재룡 총리, 박광호(선전)·김평해(인사)·오수용(경제)·박태성(과학교육) 당 부위원장, 태형철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 최부일 인민보안상, 정경택 국가보위상, 김덕훈·리주오·동정호 부총리, 김능오 평양시 당위원장 등 북한의 당정 고위간부들이 총출동해 시 주석을 환영했다.
 
 시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평양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열린 환영행사에서 경례를 받고 있다. [사진 CC-TV]

시 주석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평양 금수산태양궁전 광장에서 열린 환영행사에서 경례를 받고 있다. [사진 CC-TV]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이 20일 평양에서 열린 북중정상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 CC-TV]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이 20일 평양에서 열린 북중정상회담에서 대화하고 있다. [사진 CC-TV]

이어 북미정상회담이 진행됐다. 정상회담에서 김 위원장은 "조선은 인내심을 유지할 것"이라며 "유관국이 조선 측과 마주 보고 서로의 관심사를 해결해 (한)반도 문제가 해결돼 성과가 있기를 원한다"고 말하며 인내심을 갖고 계속 미국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시 주석도 "중국은 계속해서 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지지한다"면서 "중국은 조선이 자신의 합리적 안보 및 발전에 관한 관심사를 해결할 수 있도록 힘이 닿는 한 도움을 주겠다" 말했다.
 
 
방북 2일 차인 21일에는 북·중 친선의 상징인 북·중 우의탑을 참배하고 김 위원장과 오찬을 겸한 2차 회담을 한 뒤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의 평양 도착 등 방문 일정을 생중계하는 방안이 검토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양국 모두 사회주의 국가로서 언론의 실시간 보도가 거의 없다는 점을 고려하면 시 주석이 귀국할 때쯤에나 정상회담 결과가 공개될 가능성이 더 크다.
20일 평양 시내의 환영 인파. [사진 CC-TV]

20일 평양 시내의 환영 인파. [사진 CC-TV]

북한 주민들이 20일 평양을 방문한 시 주석을 환영하고 있다. [사진 CC-TV]

북한 주민들이 20일 평양을 방문한 시 주석을 환영하고 있다. [사진 CC-TV]

 
 
중국 측 역시 이번 방북 취재에 신화통신과 관영 중앙(CC)TV, 인민일보, 국제재선(國際在線·CRI) 등 관영 매체 취재진 10여 명만 선별해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측이 밝힌 시 주석의 이번 국빈 방북의 목적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기념한 북·중 관계 강화와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에 새로운 기회를 만드는 것이다.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이 함께 카페레이드를 하며 거리의 환영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 CC-TV]

김 위원장과 시 주석이 함께 카페레이드를 하며 거리의 환영 인파를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 CC-TV]

 
 
베이징 소식통은 "북·중 수교 70주년을 명분 삼아 양국 간 전략적 밀월 강화로 북·중 모두 대미 협상력을 끌어올리려 할 것"이라면서 "시 주석은 과거 방북한 전임자들처럼 대규모 인도적 지원이라는 선물로 성의 표시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중정상회담에서 취재진이 취재를 하고 있다. [사진 CC-TV]

북중정상회담에서 취재진이 취재를 하고 있다. [사진 CC-TV]

 
그는 "사면초가인 북한이 미국과 비핵화 협상에 다시 나오고 싶은데 이번 북·중 정상회담에서는 그 중재 역할을 중국이 맡도록 하면서 중국의 대미 협상력을 높이고 북한 또한 실리를 챙기는 모양새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경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