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승환 교육감 “임대차계약도 5년 뒤 재계약 안할 수 있다”

김승환. [연합뉴스]

김승환. [연합뉴스]

전주 상산고의 자율형사립고 지정 취소를 앞장서 추진한 것은 김승환 전북교육감이다. 김 교육감은 지난 4월 자사고 재지정 문제를 임대차계약에 비유해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 교육감의 해당 발언은 본인 명의의 유튜브 계정에 올린 동영상을 통해 알려졌다.
 
김 교육감은 지난 4월 확대간부회의에서 “자사고가 계속 유지되려면 재지정 결정을 받아야 한다”며 “(교육청은)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재지정 처분을 해줘야 할 의무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임대차계약을 예시로 들었다. 그는 자사고를 재지정하지 않는 것에 빗대어 “임대차계약도 5년을 계약한 후 임대인이 계약을 체결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소식을 접한 학부모들은 “학생·학부모의 운명이 달린 교육정책을 임대차계약에 비유하는 게 말이 되느냐” “상산고를 마치 자기 소유물인 양 착각하는 교육감의 발상이 잘못됐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서울의 한 자사고에 자녀를 보내고 있는 학부모 최모(49)씨는 “곧 서울도 평가 결과를 발표할 예정인데 남 일 같지 않다”며 “요즘엔 집주인도 세입자를 저렇게 막무가내로 내쫓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20일 전북교육청은 상산고가 기준점(80점)에서 0.39점 모자란 79.61점을 받아 지정 취소 절차를 밟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전국 자사고 중 상산고만 다른 학교(70점)와 달리 기준점이 10점 높다. 이 때문에 상산고 구성원들은 “교육감 개인의 주관에 따라 ‘폐지’라는 목표를 정해놓고 평가를 짜맞췄다”고 비판하고 있다.
 
실제로 ‘자사고 폐지’는 김 교육감의 오랜 소신이다. 3선인 김 교육감은 첫 임기 때인 2010년 익산 남성고와 군산 중앙고를 지정 취소했다. 이에 불복한 학교 측이 소송을 제기했고, 법원은 교육청의 결정이 잘못됐다고 판결했다. 지난해 지방선거 때도 김 교육감은 다른 진보 교육감들과 함께 ‘자사고 폐지’를 추진하겠다고 밝혔고, 40.1%의 득표율로 당선됐다.
 
지난 3월 전북도의회에서는 기준점수 80점이 일찌감치 논란이 됐다. 전북만 유일하게 기준점을 높게 잡은 것에 대해 “재량권 남용 아니냐”고 지적하자 김 교육감은 “교육부는 기준만 제시하고 평가는 교육감 권한이다, 일반고도 70점은 넘기기 때문에 자사고라면 80점은 돼야 한다”고 말했다.
 
과거 정부에서 교육 관련 정부기관장을 지낸 한 인사는 “선출직은 시민의 손으로 뽑혔기 때문에 자기 소신대로 정책을 펴도 된다는 착각을 한다”며 “그러나 다수가 반대하는 정책을 밀어붙이는 것은 소신이 아니라 독선”이라고 말했다.
 
윤석만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