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제 허리’ 40대 임금근로자만 줄었다

지난해 4분기 ‘임금근로 일자리’가 35만9000개 늘었다. 하지만 건설·제조업·40대에서의 고용 부진은 여전했다.
 
통계청은 20일 이런 내용의 ‘2018년 4분기 임금 근로 일자리동향’을 발표했다. 이는 기업에서 사회보험 등에 가입돼 월급을 받는 근로자 동향으로, 지난 3월에 처음 공개해 이번이 두 번째 발표다. 행정자료 기반이라 수치의 정확성은 높지만, 아르바이트나 일용직·자영업 등은 빠져 있어 전체적인 고용 상황을 파악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전년 동기와 비교한 일자리 증가 폭은 지난해 1분기 31만5000개를 기록한 뒤 지난해 3분기 21만3000개로 계속 축소됐으나 4분기에는 커졌다. 산업 대분류별로 살펴보면 정부가 재정을 투입하는 분야인 보건·사회복지(11.4만개)에서 일자리가 가장 많이 늘었다. 공공행정에서도 3만8000개가 증가했다. 도소매에서는 9만2000개가 늘며 2위를 차지했다.
 
통계청은 정부의 일자리 관련 정책이 보건·사회복지 서비스업, 도소매업 분야 등의 일자리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했다. 정부는 지난해 7월 주 15시간 미만 초단시간 노동자도 석 달 이상 일하면 고용보험에 자동 가입되도록 제도를 완화했다. 일자리안정자금을 받기 위해서는 전제 조건으로 고용보험을 들어야 하는데, 이 때문에 그전에는 파악되지 않았던 부분이 고용보험 증가로 파악된 부분이 있다는 것이다.
 
박진우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정책적으로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확대 시행으로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늘었다”며 “제도적으로는 초단시간 근로자 중 한 달에 60시간 미만 근로자로 분류되는 이들의 근로보험 당연 가입 조건이 완화돼 생업 여부와 무관하게 고용보험 가입이 확대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경기에 민감한 건설업에서 일자리가 9만6000개나 감소하며 가장 많이 줄었다. 양질의 일자리로 분류되는 제조업(-1.2만개)에서도 고용 부진이 이어졌다.
 
연령별로는 경제 ‘허리’ 격인 30·40대의 취업난이 여전했다. 각 연령대에서 40대만 일자리가 2만6000개 감소했다. 30대 일자리는 늘긴 했지만 1만2000개에 그쳐 그 폭이 작았다. 50대는 16만6000개, 60대 이상은 15만1000개가 각각 늘었다. 전체 신규 일자리의 88.3%가 50대 이상에서 만들어졌다는 의미다.
 
이번 조사에서 ‘일자리’는 경제활동인구조사(고용동향)의 ‘취업자’와는 의미가 다르다. 공장에서 일하는 A씨가 밤에는 학원 강사로 일하면 취업자는 1명이지만 일자리는 복수로 산정된다.
 
세종=손해용 기자 sohn.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