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동산계약서·무인주문기 이해가 안 돼요”

지난달 서울자유시민대학 수강생(왼쪽)이 스마트폰 활용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 서울시]

지난달 서울자유시민대학 수강생(왼쪽)이 스마트폰 활용교육을 받고 있다. [사진 서울시]

서울에 사는 성인의 약 8%인 63만명이 초등학생 수준의 문해교육이 필요하고, 이 중 절반이 70세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의 18세 이상 성인 63만명(7.8%)이 초등학교 수준의 문해교육이 필요한 비(非)문해자로 분류됐다.  
 
이 중 39만명은 교통표지판 읽기, 물건값 계산 등 기본적인 읽기·쓰기·셈 등이 불가능해 초등 1~2학년 수준의 학습이 필요하다. 글자를 알아도 택배 서식 작성, 부동산계약서 이해 등이 어려운 성인은 약 24만명이다. 이들은 초등 3~6학년 수준의 학습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63만명 중 70세 이상이 36만명(57%)으로 절반을 넘는다. 50~60대도 21만명(33%)이다.
 
초등 1~2학년 수준의 학습이 필요한 39만명 중에는 70대가 13만1245명(33.6%)으로 가장 많다. 60대는 10만2000명(26.2%), 80대 이상은 6만4389명(16.5%)이고 60~80대가 전체의 76.4%다.
 
일상적인 문해활동 뿐 아니라 ‘디지털 문맹’으로도 어려움을 겪는다. 특히 중장년층들이 디지털 기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의 2018년 지급결재보고서에 따르면 60대 이상의 모바일 뱅킹 이용률은 13.1%로 30대(89.6%), 40대(76.9%)의 약 15% 수준에 그쳤다. 지난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따르면 장년층·노년층의 90.1%는 컴퓨터·모바일 기기를 갖고는 있지만 이를 활용하는 능력은 50%밖에 안 되는 걸로 나타났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성인문해 교육에 86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교육지원 등을 통해 2022년까지 비문해자 비율을 7.8%에서 6.6%로 낮추고 문해교육 대상자를 현재 1만 8000명 수준에서 10만2000여명으로 늘릴 계획이다. 올해 ‘디지털 문해학습장’을 만들어 시범 운영하며 스마트폰·소셜미디어 활용법 등을 가르친다. 2022년까지 서울 25개 구 정보화 교육장 등을 활용해 학습공간을 만든다. 종묘와 탑골공원 일대에 ‘서울시 해봄 문해마을’을 조성한다. 이곳에선 은행 ATM(자동입출금기), 패스트푸드점 키오스크(무인정보 단말기)를 직접 체험하며 사용법을 배울 수 있게 된다. 서울의 거점 교육 기관도 2022년까지 권역별로 4곳으로 확대한다.
 
김태호 기자 kim.tae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