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를 여행하는 법

프라터 공원은 녹지도시 빈의 심장부와 같은 곳이다. 잔디밭에 누워 대관람차를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빈의 여유와 아름다움이 느껴진다. 영화 ‘비포 선라이즈’에 이 공원과 대관람차가 나왔다.

프라터 공원은 녹지도시 빈의 심장부와 같은 곳이다. 잔디밭에 누워 대관람차를 감상하는 것만으로도 빈의 여유와 아름다움이 느껴진다. 영화 ‘비포 선라이즈’에 이 공원과 대관람차가 나왔다.

오스트리아 빈(비엔나)에는 왕궁을 중심으로 구도심을 두른 순환도로 ‘링 슈트라세(Ring Strasse)’가 있다. 옛날엔 이 도로 안쪽만을 빈이라 했다. 구도심에는 흔히 생각하는 빈다운 모든 것이 들어있다. 유서 깊은 바로크·아르누보 건물, 프로이트의 단골 카페, 장엄한 고딕 성당…. 사실 이런 고색창연한 거리만이 빈의 전부는 아니다. 스위스 컨설팅 회사 ‘머서’는 지난 10년간 ‘세계에서 가장 살기 좋은 도시’ 1위로 빈을 꼽았다. 화려한 과거만이 아니라 지금의 빈도 충분히 매력적이란 얘기다. 빈의 속살을 보고 싶다면, 과감히 링 바깥쪽으로 벗어나 보길 권한다.
  

오스트리아 빈 도심 밖 여행
‘비포 선라이즈’ 찍은 공원 산책
와이너리 들러 햇포도주 시음
100년 역사 약국·모자 가게도

프라터 - 모두를 위한 공원
 
빈은 녹지 비율이 높기로 유명하다. 도시 면적(415㎢)의 절반이 숲, 공원 및 정원이다. 살기 좋은 도시로 꼽히는 이유다. 빈 북동부의 거대한 공원 프라터(Prater)는 빈 녹지의 심장부 같은 곳이다. 면적 600만㎡의 너른 공원에서 자전거를 타거나 피크닉을 즐기는 이들을 쉽게 만날 수 있다. 공원의 유명 소시지 가게 ‘비트징거’에서 핫도그를 사 들고 타박타박 걸어도 좋겠다. 어느 쪽에서도 초록빛이 넘실대는 이곳에서 여유를 즐기다 보면 빈 시민의 삶에 한 발 더 다가갈 수 있을 터이다.
 
프라터 공원 한쪽에 놀이 공원이 있다. 영화 ‘비포 선라이즈’의 키스 신으로 유명한 대관람차가 명물이다. 나무 우거진 공원과 푸른 하늘을 배경으로 회전하는 관람차가 한 폭의 그림 같다. 물론 직접 타보는 것도 좋다. 공원과 빈 시내가 발아래 놓이는 광경이 장관이다.
  
호이리게- 빈와인의 성지
 
‘호이리게’에서 와인과 음식을 즐기는 사람들.

‘호이리게’에서 와인과 음식을 즐기는 사람들.

빈관광청은 “전 세계에서 와인을 생산하는 유일한 수도”라고 자랑한다. 빈 북서쪽 19구역에 660만㎡ 면적의 포도밭이 있다. 5가지 종류 이상의 포도를 섞어서 만드는 빈 대표 화이트와인 ‘비너 게미스터 자츠(섞었다는 뜻)’를 비롯해 다양한 와인을 여기서 만든다. 포도밭 앞에는 직접 생산한 와인을 파는 술집과 와인 호텔, 그리고 ‘호이리게’가 늘어서 있다. ‘술이 있다’는 뜻으로 정문에 솔가지를 걸고 영업하는 호이리게(Heuriger)는 본래 ‘햇포도주’ ‘햇것’을 뜻한다. 수확한 포도로 와인을 만들면 농부가 주머니에 음식을 챙겨 가 술을 마시던 식당이다.
 
지금도 호이리게에서는 술만 주문할 수 있다. 음식도 팔지만 직접 카운터에서 계산한 뒤 가져오는 셀프 시스템을 고수한다. 소박한 분위기에서 소시지·빵·샐러드·닭튀김 등에 와인을 곁들여 마시는 호이리게는 국빈이 방문하면 일정에 꼭 넣을 정도로 가장 빈다운 장소로 꼽힌다.
  
마리아힐프 - 힙스터의 거리
 
전통 약국 ‘세인트 찰스 아포케테리.’

전통 약국 ‘세인트 찰스 아포케테리.’

구도심 남서쪽 바깥에 위치한 6구역 ‘마리아힐프(Mariahilf)’에는 트렌디한 카페와 빈티지 숍, 유서 깊은 상점이 많다. 4대가 100년을 이어온 모자 가게 ‘뮬바우어’를 들러볼 만하다. 역사는 오래되었지만, 디자인은 고루하지 않다. 6대째 이어 온 전통 약국 ‘세인트 찰스 아포케테리’에 들러 쇼핑을 해도 좋다. 천연 허브로 만든 화장품과 뷰티 제품 등을 판다. 직접 제조한 천연 감기약과 목 스프레이가 선물용으로 인기다. 인근에는 빈 시민의 식생활을 책임지는 ‘냐슈마르크트 시장’이 있다. 치즈·고기·농산물을 파는 상점부터 간단한 식사를 할 수 있는 펍과 식당이 있다.
 
비엔나

비엔나

여행정보
빈 구석구석을 여행하고 싶다면 시티카드를 추천한다. 24·48·72시간 무제한 대중교통을 이용할 수 있고, 박물관·미술관·상점 등 관광명소 210여 곳에서 최대 5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17~29유로. 빈 중앙역, 빈 공항 등에 자리한 여행정보센터나 웹사이트에서 사면 된다.

 
빈(오스트리아)=글·사진 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