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급할수록 꼭꼭 씹어야” 돌아온 김주하, 뉴스 오프닝서 한 말

[MBN 캡처]

[MBN 캡처]

김주하 MBN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교체된 것에 대해 사과했다. 김 앵커는 20일 평소대로 MBN '뉴스 8' 진행을 맡아 카메라 앞에 섰다.
 
뉴스 시작 전 김 앵커는 "어제 뉴스를 마무리 짓지 못한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 드린다"며 19일 사건을 언급했다. 그는 "급할수록 꼭꼭 씹으라는 어른들의 말씀이 와 닿는 어제였다. 앞으로는 이런 일 없도록 조심하겠다"라고 밝혔다. 이후 북중정상회담을 소식을 시작으로 뉴스를 진행했다.
 
김 앵커는 19일 MBN '뉴스8'을 진행하던 중 갑자기 땀을 흘리며 힘겨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머리가 땀에 젖는가 하면 흘러내린 땀이 조명에 반사돼 화면에 비쳤다. 평소와 달리 발음도 새고 목소리도 떨렸다.
 
결국 10대 원룸 집단폭행 사건 리포트 이후 앵커석은 한성원 앵커로 교체됐다. 한 앵커는 뉴스를 마무리하며 "김주하 앵커가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대신 뉴스를 이어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MBN 측은 "김주하 앵커가 급체로 인해 복통을 호소했다. 건강에 큰 이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안정을 취하고 상태가 호전돼 병원에 다녀오진 않았다. 20일 진행은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튿날 김 앵커는 OSEN과의 인터뷰를 통해 "걱정 끼쳐 죄송하다"며 "기절하듯 자고 일어나 보니 기사가 나왔더라. 진짜 상상도 못 한 일이다. 방송 22년 만에 이게 뭔 민폐인가"라며 심경을 밝혔다. 그는 "시청자들의 응원이 진심으로 큰 위로가 됐다. 고맙고 감사하다"는 뜻을 전했다. 
 
김주하 앵커는 지난 1997년 MBC에 입사해 '뉴스데스크' 앵커로 활약했다. 이후 김 앵커는 지난 2015년 7월부터 MBN으로 옮겼다. 그해 7월 20일부터 MBN '뉴스 8'을 진행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