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슈IS] 방탄소년단 인기에 저급함 드러낸 호주 방송…美CNN도 주목


호주 방송사가 자발적으로 방탄소년단을 주제로 방송을 하다 저급한 수준을 드러냈다. 몰상식한 언사는 '유머'라는 해명으로 분노를 더욱 키웠고, 호주 방송사의 인종차별 논란은 미국 CNN 온라인 뉴스도 주목했다.

호주의 공영방송 채널9의 프로그램 '20 투 원(20 to One)'은 현지시간으로 19일 방탄소년단에 대해 언급하며 "최고의 인기를 누리는 그룹"이라고 소개했다. 누구도 시키지 않은 자발적 주제 선정으로 남반구에서도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실감할 수 있었다.

하지만 해당 프로그램은 1차원적 비난으로 이슈를 몰고 갔다. 출연자인 호주 코미디언 알렉스 윌리엄스는 "한 번도 들어본 적이 없는 걸"이라면서 저급한 언행에 시동을 걸었다. "김정은이 남자 아이돌을 좋아한다면 남북한의 갈등도 해결될 수 있을 정도여야 하는데"라며 "한국에서 뭔가 터졌다고 해서 북핵인 줄 알았는데 방탄소년단이네"라며 정치적인 문제까지 건들이며 비꼬았다. 방탄소년단의 UN연설에는 "헤어제품에 대한 내용이었지"라고 조롱하며 깎아내렸다.

특히 영어권 국가에 살고 있으면서 "멤버 중 1명만이 유일하게 영어를 구사할 줄 안다"고 인종우월주의를 드러내며 비웃었고, "게이가 있을 거다. 확률적으로"라고 성 소수자를 포함해 전방위적 차별 발언을 쏟아냈다.
 
알렉스 윌리엄스의 무례한 발언은 방송에서 나아가 온라인으로 이어졌다. 팬들의 지적이 이어지자 손흥민을 향한 성희롱 발언까지 더해 기함하게 했다. 해당 트윗들은 고스란히 그의 트위터 내역에 남아있는 상태로, 그는 그 이후에도 개의치 않는다는 듯 SNS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각국 아미들은 나서서 호주 방송사와 해당 프로그램 등에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미국 CNN은 사우스 아프리카에 거주하는 것으로 보이는 법대생의 트위터를 인용, "호주 방송사가 외국인 혐오와 인종차별 발언으로 뭇매를 맞고 사과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실제적으로 팬들이 느끼는 사과는 없었다. 해당 프로그램은 "무례나 불쾌하게 생각하셨다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라는 한글 문장을 사진으로 올리고 의문의 하트를 달았다. 구체적 사과 없는 문장으로 오히려 분노만 키우고 있다. 방송사 또한 "문제가 없다"고 했다가 "방탄소년단의 인기를 재미 있게 강조하기 위한 목적이었다. 상처받은 분들께 사과한다"고 주체없는 사과문을 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