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만화 속 강백호 '가랑이 슛'…진짜 농구 코트에 등장


[앵커]

농구 만화 슬램덩크의 한 장면입니다. 주인공 강백호의 자유투는 웃음을 자아냈지요. 만화니까 이런 자유투를 하려니 했는데 실제 농구에서 이런 장면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백수진 기자입니다.

[기자]

무릎 사이에서 퍼올리듯 던진 공이 골대를 깔끔하게 통과합니다.

농구 만화에서는 자유투 동작을 익히지 못한 주인공이 임기응변으로 선택한 방법인데 미국의 캐년 배리는 이 슛을 만화가 아닌 아버지에게 배웠습니다.

캐년의 아버지 릭 배리는 언더핸드 자유투, 일명 가랑이 슛의 진짜 주인입니다.

실제 만화속 강백호의 자유투도 릭 배리의 도전을 본떴습니다.

1960년대 미국 프로농구 NBA에서 활약했고 명예의 전당에도 올랐습니다.

캐년은 대학 시절부터 아버지의 자유투 동작을 따라해왔는데 이번에 출전한 3대3 농구 월드컵에서도 요긴하게 쓰고 있습니다.

[현지 중계 : 캐니언 배리의 자유투를 보고 아버지가 자랑스러워하겠네요.]

동작은 어딘지 엉성해 보이지만 머리 위로 던지는 슛보다 포물선이 크게 그려져 정확도가 높습니다.

이 동작을 고집한 릭 배리는 선수 시절 자유투를 10개 중 9개꼴로 성공했습니다.

프로농구 선수들의 자유투 성공률이 80% 내외에 그치는 것에 비하면 희한한 방법으로 던져 효과를 본 것입니다.

과거에는 이 가랑이 슛으로 자유투를 하는 선수들이 종종 있었지만 요즘은 머리 위에서 던지는 기존 슛과 동작이 달라 프로 선수들은 잘 사용하지 않습니다.

엉뚱해 보이지만 아버지의 방식 그대로 자유투를 하는 캐년은 "정상적인 폼으로도 던져 봤지만 아무리 해봐도 이 폼이 더 좋은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정회)
(*저작권 관계로 서비스하지 않는 영상입니다.)

JTBC 핫클릭

73년 만에…토론토, 캐나다팀 첫 'NBA 우승' 해냈다 화려함 넘어 가장 쉬운 슛? NBA 역사 바꾼 '소박한 덩크' 1점 위해 끈질긴 '1분 랠리'…선수도 감독도 기진맥진 '최장신 센터' 하승진 은퇴 "열정 불태운 선수로 기억되길" 프로농구 현대모비스 7번째 우승 '최다'…이대성 MVP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