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밀 아니라는 전 목포시장…조사 당시엔 "보안자료 맞다"


[앵커]

손혜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해서 손 의원이 받은 목포시 문건이 보안 자료였는지를 두고 논란이 지금 가열되고 있습니다. 당시 손 의원을 만났던 목포시장은 오늘(20일) 입장문을 내고 비공개 자료가 아니라고 주장을 했습니다. 그런데 JTBC 취재 결과 해당 시장을 포함한 목포시 관계자들은 검찰 조사를 받을 때에는 "보안 자료가 맞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파악이 됐습니다. 목포시는 오늘 별도 자료를 내고 보안 자료인지 여부는 재판부 판단에 맡기겠다고 밝혀서 손 의원 의혹을 둘러싸고 앞으로 치열한 법정 공방이 예상되고 있습니다.

먼저 연지환 기자가 보도해드리고, 무엇이 특히 이렇게 논란이 되는 것인지 좀 더 취재기자 통해서 풀어보도록 하겠습니다.

[기자]

손혜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수사했던 검찰은 목포시 관계자들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2017년 5월 손 의원과 만나 이른바 '도시 재생 사업 자료'를 직접 건넨 박홍률 당시 목포시장과 도시발전사업단 관계자 여럿이 조사를 받았습니다.

JTBC 취재 결과 박 시장을 비롯한 목포시 관계자들은 손 의원에게 건너간 자료는 보안 자료라는 취지의 일치된 진술을 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사업단 관계자 일부는 "국회의원이 요청하는데 어떻게 안 주겠느냐"는 진술도 했다고 합니다.

박 전 시장은 그러나 오늘 입장문을 내고 다른 주장을 폈습니다.

당시 손 의원에게 전달한 문건은 이미 시민들에게 공개됐던 내용이라며 비공개 비밀 문건이 아니라고 한 것입니다.

박 전 시장은 취재진과의 통화에서 자신은 "조사 과정에서 계속해서 비밀이 아니라고 진술을 해왔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재판에서 가려질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목포시는 오늘 추가로 자료를 내고 검찰이 수사 결과를 발표한 날 사업단장이 보안 자료가 아니라는 취지로 말한 것은 시의 공식 입장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그러면서 보안 자료인지 판단하는 것은 사법 기관의 몫이라고 했습니다.

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둘러싼 검찰 수사가 논란의 대상으로 떠오르면서 향후 법정 공방이 주목됩니다.

(영상디자인 : 박성현)
 

 

JTBC 핫클릭

손혜원 공소장엔…"목포 계획 본 뒤 동창에 매입 권유" "비밀자료 받은 뒤 목포 부동산 매입" 검찰, 손혜원 기소 2년 전 목포시장 만난 자리…손 의원이 받은 '비밀자료'는? 손혜원 "차명이면 전 재산 내놓겠다"…야 "의원직 내놔라"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