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日 언제든지 만날 용의…과거사·미래관계 분리해야"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는 20일 한일 정상회담 무산 가능성과 관련, "우리로서는 언제든지 만날 용의가 있고 언제든지 열려 있다"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한일 정상회담 무산 여부에 대한 질문에 "현재로선 결정된 것이 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G20 정상회담 일정이 정리되는대로 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우리는 지금까지 한일 정상회담이 개최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혀왔고, 문 대통령도 그런 말을 했다"며 "우리는 과거사 문제와 현재·미래 한일 관계를 '투트랙'으로 나눠서 봐야 하다는 일관된 입장을 갖고 있다"고 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한국의 비핵화 중재·촉진 역할이 약화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선 "언론은 한국 역할을 중재자·당사자 등의 표현을 쓰는데, 그런 규정보다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를 이루기 위해 가장 빠른 방법을 찾아 나설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지금 한반도를 둘러싸고 일어나고 있는 여러가지 움직임들과 관련해 이미 중국과 긴밀히 협의하고 있고, 한미 정상회담도 곧 이뤄질 전망"이라며 "이런 모든 전반적인 상황들을 큰 그림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시 주석의 방북으로 비핵화 대화 구도가 '남북미'에서 '남북미중'으로 바뀌는 게 아니냐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서는 "다양한 해석이 있을 수 있다"며 "결국 북미가 문제를 풀게되긴 할텐데, 그 과정 중 어떤 새로운 방식이 나올지 지금으로서는 예단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를 열어 시 주석의 방북 동향 및 향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미 간 협상 재개 전망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NSC 상임위 참석자들은 관련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북미 간 협상이 조속히 재개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기로 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