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시진핑 "비핵화 적극 역할" 김정은 "관련국들 소극적"

북한을 국빈방문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0일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CCTV 유튜브 캡쳐=뉴시스]

북한을 국빈방문 중인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20일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하고 있다. [CCTV 유튜브 캡쳐=뉴시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이 20일 북한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한반도 문제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시 주석은 "한반도 문제 정치적 해결 프로세스 추진을 지지하며 북한의 안보가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 말했고, 김 위원장은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해 인내심을 유지하겠다"고 했다. 
 
관영 중국중앙방송(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조선이 보여준 반도 평화와 안정 유지, 비핵화 추동을 위한 노력을 높게 평가한다"며 "과거 1년 반도 문제의 대화 해결을 위한 기회가 나타났고 국제 사회는 북미대화가 성과가 있기를 기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반도 문제는 복잡하고 민감하기 때문에 해결을 위해서는 멀리 내다보는 자세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국은 계속해서 한반도 문제의 정치적 해결을 지지한다"며 "중국은 북한이 자신의 합리적 안보 및 발전에 관한 관심사를 해결할 수 있도록 힘이 닿는 한 도움을 주겠다"고 약속했다. 
 
시 주석의 이같은 발언은 중국이 북한의 우방국으로서 안보부터 경제 분야에 이르기까지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는 메시지로 해석된다. 아울러 시 주석은 "북한 및 관련국들과 협력을 강화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지역의 장기 안정에서 적극적이고 건설적 역할을 하겠다"면서 한반도 문제에 중국도 적극 개입하겠다는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이에 김 위원장은 "과거 1년 간 북한은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 많은 적극적인 조치를 했지만 유관국의 적극적 반응을 얻지 못했다"며 "이는 보고 싶은 것이 아니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언급한 '유관국'은 미국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이어 김 위원장은 "북한은 인내심을 유지하겠다"면서 "유관국이 북한과 마주보고 서로의 관심사를 해결해 한반도 문제 해결에 성과가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은 중국이 한반도 문제해결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온 것을 높게 평가한다"면서 "계속 중국과 소통하고 협력해서 한반도 문제를 정치적으로 해결하는 과정에서 새 진전을 거두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특히 북한은 민생 개선에 중점을 둔 새로운 전략 노선을 관철 중이라며 중국의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의 경험을 더욱 배우고 싶다는 뜻도 피력했다.  
 
신화통신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부인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함께 전용기편으로 베이징을 출발, 낮 12시쯤 평양 순안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과 부인 이설주 여사가 시 주석 부부를 영접했고, 공항 환영식에선 예포 발사와 양국 국가가 연주됐다. 시 주석과 김 위원장은 북한군 의장대를 사열했다. 
 
이후 오후부터 평양에서 정상회담을 진행했다. 정상회담의 구체적인 내용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지만, 북한 핵문제를 비롯한 한반도 관계 현안과 북중 간 협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최고지도자의 방북은 2005년 후진타오(胡錦濤) 당시 주석 이후 14년 만에 처음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na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