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해안 군 경계 철책 무용론 확산…주민들 "차라리 없애라"


[앵커]

이런 가운데 동해안을 따라서 설치된 철책이 다시 눈총을 받고 있습니다. 해안 감시를 잘 하라고 쳐놓은 것인데 제대로 역할을 못한다는 것이지요. 주민들만 불편하니 차라리 철책을 걷어내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조승현 기자입니다.

[기자]

삼척항에서 3km 정도 떨어진 해안도로입니다.

드라이브와 낚시 명소로 알려진 곳입니다.

도로 아래를 보니 해안선을 따라 철조망이 길게 늘어섰습니다.

중간중간 군 초소도 보입니다.

해안 경계와 감시를 위해 군 당국이 설치한 것입니다.

하지만 주민들에게는 성가신 존재일 뿐입니다.

[낚시객 : 경치 많이 안 좋잖아요. 노후화되고 녹슬어서 밑으로 막 떨어지고…]

이렇게 강원 동해안 6개 시군에 설치된 군 경계 철책은 183km에 달합니다.

130km는 이미 없앴거나 없앨 예정이지만 52km는 그대로 남습니다.

주요 군사시설이나 해안 등 경계가 취약한 지역에는 적 침투를 막기 위해 필요하다는 것이 군 당국의 판단입니다.

반면 주민들은 오래 전부터 철책이 필요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에 북한 선박이 삼척까지 오는 동안 우리 군이 까맣게 몰랐던 것이 드러나자 주민들의 생각은 확신이 됐습니다.

[장영민/강원 삼척시 정하동 : 민간인을 자꾸 규제하고 터치하는 이유도 군사작전이라고 얘기하는데 난 무슨 작전을 펼치는지 모르겠어요.]

철책을 없앤 곳에는 대체 감시 장비를 설치합니다.

군과의 협의나 비용 문제 등으로 간단치만은 않습니다.

그럼에도 경계 철책 무용론은 더욱 확산되고 있습니다.

(영상디자인 : 황선미)

JTBC 핫클릭

'경계 실패' 군 당국…정경두 "엄중한 책임져야 할 것" 해상 밤샘 대기, 동트자 입항…'북 어선 6박7일' 재구성 "부표 위치도 뜨는데" 뚫린 해상경계에 불안한 주민들 "북한 배, 무기라도 실렸다면…" 인근 주민들 불안 호소 최초 목격 어민 "북 선박, 항구 안까지 제 발로 들어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