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해 신공항의 운명, 결국 총리실로 넘어갔다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는 김경수 경남지사, 김현미 국토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욱 국토부 2차관.(왼쪽부터) [국토교통부[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는 김경수 경남지사, 김현미 국토부 장관,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욱 국토부 2차관.(왼쪽부터) [국토교통부[

  부산, 울산, 경남 지역의 강한 반대에 부딪힌 김해신공항의 건설 여부가 결국 총리실의 검증으로 결정되게 됐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과 오거돈 부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 송철호 울산시장은 20일 서울 용산구의 국토부 용산사무소에서 회의를 갖고 이 같은 내용에 합의했다. 
 
 이에 따르면 국토부 장관과 부·울·경 3개 단체장은 총리실에서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김해신공항의 적정성에 대해 검토키로 하고, 그 결과에 따르기로 했다. 
 
  또  검토 시기와 방법 등 세부사항은 총리실 주재로 국토부, 부·울·경이 함께 논의해 정하기로 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국토부와 부·울·경이 상호 협의를 통해 결론을 내기는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그래서 총리실에서 이 부분에 대해 최종적인 결론을 낼 필요가 있다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김경욱 국토부 2차관은 "부·울·경 검증단에서 김해신공항 계획의 한계와 문제점을 제시했고 우리는 일단 내부 검토를 다 마쳤다"며 "총리실에서 검토하게 되면 그런 부분을 같이 제시하고 의견을 조율하면서 정리해 나갈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2월초 부산을 방문한 자리에서 김해신공항의 재검토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지자체간 합의가 안되면 총리실에서 재검토를 할 수 있다는 얘기였다.  
관련기사
 
  그동안 부·울·경 단체장들은 김해신공항이 안전성이 떨어지고 24시간 운영도 불가능해 동남권 관문공항으로서 역할을 할 수 없다며 반대해 왔다. 
 
  이처럼 총리실로 공이 넘어갔지만, 검증단을 얼마나 권위 있게, 객관적으로 꾸리느냐에 따라 논란의 여지는 여전히 남아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강갑생 교통전문기자 kks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