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수학의 정석’ 저자 홍성대 상산고 이사장 “학생이 제일 걱정”

상산고를 운영하는 학교버빈 상산학원의 홍성대 이사장. [중앙포토]

상산고를 운영하는 학교버빈 상산학원의 홍성대 이사장. [중앙포토]

“학생들이 제일 걱정입니다. 한 창 마음잡고 공부해야 할 때인데.”
 전북 상산고의 홍성대 이사장은 제일 먼저 학생들을 걱정했다. 홍 이사장은 중앙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어른들의 갈등에 아이들이 희생되는 것 같아 마음 아프다”며 “학생들이 직접 시위에 나선다는 걸 학교에서 여러 번 말렸다”고 말했다. 그 대신 학생들은 지난달 29일 직접 쓴 손편지 396통을 청와대에 전달했다.  
 
 홍 이사장은 ‘수학의 정석’으로 유명한 대표적인 수학교육자다.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서울대 수학과를 졸업한 그는 1966년 처음 ‘수학의 정석’을 출간했다. 기성세대에게 ‘수학의 정석’은 교과서나 다름없는 존재였다. 홍 이사장은 평생 번 돈을 투자해 1981년 상산고를 개교했다. 7만m²에 달하는 넓은 부지에 당시엔 흔치 않은 최신식 시설을 갖췄다. 그동안 학교에 투자한 돈만 439억원에 달한다. 김대중 정부는 홍 이사장의 교육 의지를 높이 사 2002년 상산고를 첫 자립형사립고(자사고의 전신)로 지정했다.  
 
 그런 상산고가 자사고 탈락 위기에 놓였다. 전북교육청이 제시한 기준점(80점)에서 0.39점이 모자라기 때문이다. 그러나 학교 측은 억울하다. 상산고만 유일하게 다른 자사고(70점)보다 기준이 10점 높기 때문이다. 또 사회통합전형 등 상산고에 불리한 평가 요소들이 새로 적용되면서 “‘폐지’라는 목표를 세워놓고 평가는 요식행위에 지나지 않는다”는 비판이 나온다.
상산고등학교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평가 발표일인 20일 오전 전북도교육청 앞에서 학부모들이 항의 집회 도중 '전북교육은 죽었다'는 의미로 절하고 있다. [연합뉴스]

상산고등학교 자율형사립고 재지정 평가 발표일인 20일 오전 전북도교육청 앞에서 학부모들이 항의 집회 도중 '전북교육은 죽었다'는 의미로 절하고 있다. [연합뉴스]

 
 “아직 교육부 동의 절차가 남았습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이 올바른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홍 이사장은 “법령에 교육부 장관의 ‘동의’가 있어야 자사고 취소가 가능하다고 명시한 것은 교육감이 재량을 남용하거나 일탈할 때 교육부가 이를 바로잡을 수 있도록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교육청이 해당 학교의 청문과정을 거쳐 지정 취소 안을 교육부에 보고하면, 교육부는 심의위원회를 열어 심의하고 최종적으로 장관이 결재하도록 돼 있다. 2014년에도 여러 자사고가 지정 취소 위기에 몰렸지만 교육부가 동의하지 않아 무산됐다.  
 
 홍 이사장은 “학생과 학부모, 졸업생 모두가 마음 아파한다”며 “열심히 하려는 학교를 도와주진 않고 이러면 안 되는 것 아니냐”고 항변했다. 그러면서 “만일 교육부에서도 같은 결정을 내린다면 어쩔 수 없이 행정소송과 가처분신청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