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평양 곳곳 북중 국기…환영인파도 모여들어” 주북 英대사 트윗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을 맞아 20일 오전 평양 시내에 '조중(북중) 친선' 문구가 적힌 간판과 북한 인공기 및 중국 국기(오성홍기)가 설치돼 있다. [사진 콜린 크룩스 북한 주재 영국대사 트위터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을 맞아 20일 오전 평양 시내에 '조중(북중) 친선' 문구가 적힌 간판과 북한 인공기 및 중국 국기(오성홍기)가 설치돼 있다. [사진 콜린 크룩스 북한 주재 영국대사 트위터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방북을 맞아 평양 도심에 중국 국기(오성홍기)가 내걸리고 도로가에는 환영 인파가 몰렸다고 콜린 크룩스 북한주재 영국 대사가 20일 전했다.
 
크룩스 대사는 자신의 트위터(@colincrooks1)에 “밤새 평양 시내에 중국 국기가 걸렸고, 도로변에 환영인파가 모여들고 있다”며 평양 도심을 찍는 사진 4장을 올렸다.
 
사진에는 평양 도로 곳곳에 북한 인공기와 오성홍기가 걸려 있고 ‘조중(북중) 친선’이라고 적힌 간판도 설치됐다. 
 
또 카퍼레이드를 준비하고 있는 듯 도로변에는 환영 행사에 동원된 북한 청소년들이 환영 도구를 바닥에 놓은 채 앉아 대기 중인 모습도 보인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을 맞아 20일 오전 평양 시내에 '조중(북중) 친선' 문구가 적힌 간판과 북한 인공기 및 중국 국기(오성홍기)가 설치돼 있다. [사진 콜린 크룩스 북한 주재 영국대사 트위터 ]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북한 방문을 맞아 20일 오전 평양 시내에 '조중(북중) 친선' 문구가 적힌 간판과 북한 인공기 및 중국 국기(오성홍기)가 설치돼 있다. [사진 콜린 크룩스 북한 주재 영국대사 트위터 ]

 
20일 오전 시진핑 주석의 방북을 맞아 행사에 동원된 학생들이 길가에 앉아 있다. [사진 콜린 크룩스 북한 주재 영국대사 트위터 ]

20일 오전 시진핑 주석의 방북을 맞아 행사에 동원된 학생들이 길가에 앉아 있다. [사진 콜린 크룩스 북한 주재 영국대사 트위터 ]

 
20일 시진핑 주석 환영 행사를 위해 이동 중인 북한 주민들 모습. [사진 콜린 크룩스 북한 주재 영국대사 트위터 ]

20일 시진핑 주석 환영 행사를 위해 이동 중인 북한 주민들 모습. [사진 콜린 크룩스 북한 주재 영국대사 트위터 ]

 
한편 중국중앙방송(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이 탄 전용기는 이날 오전 베이징을 출발해 오전 11시 40분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했다.
 
수행단에는 시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 여사와 딩쉐샹(丁薛祥) 공산당 중앙판공청 주임, 양제츠(楊潔篪) 외교담당 정치국원,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허리펑(何立峰)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이 포함됐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