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한항공 11조 왜 써? 20년 넘은 여객기 18대라서

대한항공이 11조 5000억원을 투자해 미국 보잉사의 신형 B787 여객기 30대를 도입한다고 지난 18일 발표했다.  
 
왜 살까? 
 
회사가 밝힌 사유는 “노후 비행기 처분을 통한 중·장거리 노선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다. 조원태 한진그룹 신임회장의 첫 주요 사업 결정이기도 하다. 
 
승객의 궁금증은 다른 지점일 것이다. 
노후 여객기는 현재 몇 대이며, 어떤 기종인가?
 
국토교통부가 운영 중인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등록된 국내 항공사의 모든 기체 정보를 직접 분석해봤다. 현재 국토부에 등록된 국적 항공기는 총 838대이며,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등 국제항공운송사업을 벌이는 9개 항공사가 보유한 항공기는 405대다. 
  
20년 넘은 여객기: 대한항공 18대, 아시아나 11대
 
김원 기자

김원 기자

 
항공정보포털시스템에 등록된 20년 이상 국내 항공기는 총 42대다. 이 중 32대가 여객기다. 아시아나항공은 20년 이상 항공기를 19대 갖고 있는데, 여객기 11대와 화물기 8대다. 대한항공이 보유한 20년 이상 기체 18대는 모두 여객기다.
 
국내 최고참 여객기는 아시아나항공의 B767-300(HL7247)과 B747-400(HL7418)이다. 1994년 제작된 25년차 여객기다. 아시아나항공은 24년 된 여객기 B767-300(HL7248)도 보유하고 있다.
 
대한항공 여객기 중 최고 연식은 1997년 도입한 것들이다. 보잉 B747-400이 1대(등록명 HL7461), B777-200 2대(HL7530, HL7531), 에어버스 A330-300 2대(HL7550, HL7551) 등 5대다. 모두 250명 이상의 승객을 태울 수 있는 중대형 여객기다. 
 
가장 오래된 화물기는 28년 된 에어인천의 B737-400 기종이다. 
 
아시아나 여객기 14.9%는 20년 이상
 
김원 기자

김원 기자

승객 입장에서는 노후 여객기 수만큼이나 비율이 중요하다. 해당 항공사를 이용할 때 노후기에 탑승할 확률이 궁금하기 때문. 

아시아나항공은 여객기 중 20년 이상 기체 비율이 14.9%(74대 중 11대)로 가장 높다. 대한항공은 12.4%(135대 중 18대), 티웨이 항공 3.7%(27대 중 1대)다. 제주항공과 에어부산, 진에어에는 20년 이상 여객기가 없다.

 
'20년 넘은 비행기 안 쓰겠다' 4년 전 약속은?  
항공사들은 2015년 국토교통부와 20년 이상 된 노후 항공기 운항을 하지 않겠다는 내용의 자율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각 항공사는 기종 현대화로 평균 연수를 낮추는 중이다. 

 
대한항공 항공기(여객+화물) 168대의 평균 연수는 8.97년이다. 2016년 운행을 시작한 에어서울(7대, 평균 연수 6년) 다음으로 짧다. 아시아나항공 보유 85대 항공기 평균 연수는 11.4년이며, 제주항공(43대) 10.7년, 티웨이항공(27대) 9.59년 순이다.
 
김원 기자

김원 기자

여객기로 한정하면, 평균 연수는 제주항공(10.7년), 아시아나항공(9.73년), 대한항공(9.5년) 순이다. 자율협약 후 지난 4년간 모든 항공사 여객기의 평균 연수가 줄었지만, 아시아나항공은 늘었다. (8.47년→9.73년)

관련기사r
 
대한항공 기체들 종류별·연식별로 보니
김원 기자

김원 기자

대한항공이 보유한 모든 항공기를 기종과 평균 연수별로 시각화해보았다. 
현재 대한항공의 주력 모델은 장거리 국제선과 다수요 중·단거리 국제선에 주로 투입되는 보잉 B777-300ER 기종으로, 총 25대를 보유했다. 이 기종 평균 연수는 5년이다. 
이번에 도입을 결정한 여객기 30대는 아직 위의 그래프에 포함되지 않았다. 20대 구매 예정인 B787-10 기종과 10대 리스 계약한 B787-9는 모두 장거리 기종이다.  
 
분석 가능한 항공기 등록정보 데이터셋을 공개합니다. 항공기 데이터셋 보기 (클릭 안 되면 url을 붙여넣으세요. http://bitly.kr/dPkgQ9) 

 
글·데이터분석·그래프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