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법무법인 태평양, 판교에서 '스타트업과 투자' 세미나 개최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로고

법무법인(유한) 태평양 로고

법무법인(유한) 태평양(이하 “태평양”, 대표 변호사 김성진)이 오는 27일, 판교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스타트업과 투자’를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
 
태평양은 국내 대형로펌 최초로 작년 5월 판교에 분사무소를 개소한 뒤, 특허, 블록체인, 인사노무, 개인 정보보호, 영업 비밀 및 포렌식 분야 등을 중심으로 스타트업과 4차 산업 관련 기업들이 밀집한 판교의 법률 수요를 충족시켜 왔다. 특히 법률자문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필요한 법률 업무를 지원하는 한편, 주기적으로 관련 세미나를 개최해 기업 경영에 유용한 법률정보를 제공하는 등 여러 방면에서 판교 테크노벨리의 법률자문 조력자로서 스타트업 생태계의 성장을 도모하고자 노력해왔다.
 
이번 세미나는 태평양 판교 분사무소가 지난 1년간의 경험을 토대로, 스타트업들이 투자를 받는 과정에서 숙지하고 점검할 필요가 있는 법률적 쟁점들을 공유하여 투자를 받은 이후 불필요한 분쟁 없이 경영에 집중하여 안정적인 성장이 가능하도록 도움을 줄 예정이다. 더불어 투자자들 입장에서도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투자를 진행하는 경우 고려할 필요가 있는 사항들을 짚어 성공적인 투자로 이어지도록 시간을 마련한다.
 
세미나는 총 2개의 발표 세션으로 구성된다. 첫 번째 세션은 ‘스타트업을 위한 투자 계약서 작성 실무 및 관련 쟁점’을 주제로 오명석 변호사가 발표한다. 오명석 변호사는 외국인 투자, 자산운용 및 집합투자 등 기업법무 분야의 전문가로, 공인회계사 자격을 갖고 있어 회계법인에서 근무한 이력도 있다. 법무와 회계에 두루 능통한 경험을 바탕으로 스타트업에 초점을 맞춘 투자 계약서 관련, 현실적인 쟁점들을 설명하여 투자를 받는 기업 관계자들의 실무적인 이해를 적극 도울 예정이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스타트업에 대한 성공적인 투자 및 운영을 위한 주요 고려 사항’을 주제로 태평양의 조성민 변호사가 발표를 이어간다. 조성민 변호사는 M&A 및 외국인 투자 분야의 전문성과 경험이 탁월한 전문가로 정평이 난 만큼, 스타트업 투자자들이 실제 투자를 할 때 고려해야 할 요소와 각종 쟁점들을 짚어보며 노하우를 전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세미나 참가 비용은 무료이며, 참석자들에게는 세미나 발표 내용을 담은 자료집을 제공한다. 참가 신청은 태평양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으며, 참가 관련 문의는 태평양 전화번호로 할 수 있다.
 
법무법인(유한) 태평양(Bae, Kim & Lee LLC)
법무법인(유한) 태평양은 1980년에 설립된 로펌으로, 국내 최초의 법무법인(유한)이다. 현재 변호사 450명을 포함하여 외국 변호사, 공인회계사 등 약 640여명의 전문가와 620여 명의 직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국내 로펌 중 처음으로 북경과 두바이에 해외사무소를 개설했으며 중국 상해, 홍콩, 베트남 하노이와 호치민시티, 미얀마 양곤, 인도네시아 자카르타를 포함해 총 8개의 해외사무소 및 현지데스크를 보유하고 있다. 기업법무(M&A), 증권금융, 국제중재, 행정조세, 소송, 지적재산권 등 각 분야의 전문팀을 구성(전체업무분야)하여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규모 및 매출액 기준 국내 최대 법무법인 중 하나이다. 국내 로펌 최초로 2001년 공익활동위원회를 출범한 이래 꾸준히 활발한 공익활동을 하고 있으며, 제1회 대한변협 변호사공익대상 단체부문과 2014 국가인권위원회 대한민국인권상을 수상, ALB(Asian Legal Business)의 ‘CSR List 2016’에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