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나경원 “달빛창문으로 알고 사용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패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20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패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과거 ‘달창’ 발언에 대해 “달빛창문인가 하고 썼다”고 20일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달창 발언이 의도된 발언이 아니었느냐’는 질문에 “제가 그렇게 나쁜 단어를 축약했다는 것을 알았다면 썼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달창’ 논란은 ‘문빠’라고 (줄여서) 하니 ‘달빛 창문’을 축약한 줄 알고 사용한 것”이라고 재차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저도 너무 깜짝 놀라서 정확한 뜻을 모르고 썼다고 바로 사과를 했지만, 더불어민주당과 소위 좌파언론들이 너무하더라”며 “참 정말 지나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했다.
 
나 원내대표는 한국당의 계속된 ‘막말’ 논란에 대해 “막말은 잘못한 부분이 분명 있다. 조심해야 한다. 하지만 이것은 야당의 입을 막는 프레임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막말의 원조는 민주당 아닌가. (한 의원이) ‘그X’라고 한 것을 다 기억하실 것이다. 한국당이 스스로 조심하겠지만 야당의 건전한 비판을 막는 도구로 ‘막말 프레임’이 사용되는 것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날 나 원내대표는 ‘통합의 우선순위가 중요한데 바른미래당과 애국당 중 어느 쪽이랑 먼저 통합하고 싶느냐’는 “대한애국당보다 바른미래당과 먼저 통합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 이유에 대해선 “바른미래당이 정당의 형태도 그렇고 인적 숫자도 더 많다”는 점을 들며 “바른미래당과 통합을 먼저 하는 게 맞다고 생각하고 애국당과는 (그 이후에) 자연스럽게 같이 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