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속보] 전북교육청, 상산고 자사고 취소 결정…0.39점 미달

전주 상산고 전경. [사진 상산고 제공]

전주 상산고 전경. [사진 상산고 제공]

전북 전주에 위치한 상산고등학교가 전북교육청의 자율형사립고(자사고) 재지정 기준 점수를 채우지 못해 일반고 전환 절차를 밟게 된다.
 
전북교육청은 상산고가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기준 점수인 80점에 미달하는 79.61점을 받았다고 20일 밝혔다.
 
전북교육청은 이날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체평가단 평가와 심의 등을 거쳐 상산고에 대해 자사고 지정 취소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평가지표별 점수표에 따르면 상산고는 총 31개 지표 가운데 ‘학생·학부모·교원의 학교 만족도’(각 3점·2점·3점 만점)와 ‘다양한 선택과목 편성운영’(5점 만점) 등 15개에서 만점을 받는 등 대부분 지표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반면 사회 배려 대상자를 뽑는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4점 만점에 1.6점)과 ‘학생 1인당 교육비의 적정성’(2점 만점에 0.4점) 지표에서 낮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감사 등 지적 및 규정 위반 사례가 적발돼 5점이 감점됐다고 전북교육청은 설명했다.
 
상산고 평가는 학부모·교육전문가·재정전문가·시민단체 등 영역별 평가위원 7명이 진행했다.
 
평가단이 산정한 점수는 법조계·언론계·교육계 등 인사로 구성된 ‘전북 자율학교 등 지정 운영위원회’ 심의와 김승환 전북교육감 재가로 확정됐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