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리차드 밀 포켓워치선보여 대중들에게 눈길받아


리차드 밀(Richard Mille)이 RM020이라 명명한 포켓워치를 선보인다. 기존과 차별화한 모습으로 포켓워치의 새로운 바로미터가 될 이 시계는 모던함과 대담함을 고루 갖추고 있다. 리차드 밀 시계만의 정교함과 정확성을 지닌 것은 물론이다.

리차드 밀의 투르비용 포켓워치 RM020은 원형 일색인 포켓워치와 달리 스퀘어와 토노의 중간자적 모습이다. 리차드 밀 시계의 핵심 디자인이라 할 수 있는 토노형의 연장선 상에 있는 것으로 포켓워치로서는 특이한 형태이다. 사각의 창으로 들여다 보이는 무브먼트는 리차드 밀이 갖고 있는 건축미는 물론 각종 특수 기법을 적용한  피니싱으로 복잡함과 정교함을 드러낸다.

건축적 미학은 포켓워치가 지닌 중요한 특징 중 하나인 연결체인으로 이어지는데, 체인 또한 매우 독특한 형태이다. 케이스와 체인의 연결을 통해 ‘절대 시간’과 ‘무한 공간’이라는 2가지 유토피아의 공존을 표현하고자 했다.

케이스를 자세히 살피면 다른 리차드 밀 시계와 마찬가지로 케이스의 상·하부와 케이스 밴드)까지 총 3개의 층으로 이뤄졌음을 알 수 있다. 케이스 밴드는 가볍고 스크래치에 강한 5등급 티타늄을 사용했고, 상·하부는  티타늄 혹은 화이트 또는 레드 골드 소재로 완성했다. 케이스의 사이즈 62×52mm, 두께 15.6mm의 대담한 크기로 사용하는 이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다.

RM020은 리차드 밀의 혁신적 기술력을 응축한 시계다. 2개의 태엽통을 탑재해 10일간의 긴 파워 리저브를 보장하는 수동 와인딩 방식의 칼리버 RM020은 투르비용이 장착되어 있어 시계의 정확성을 방해하는 중력의 영향을 상쇄한다. 크라운 작동 시 와인딩(W)·중립(N)·시간(H) 세팅 포지션을 4시 방향의 핸드로 알리는 기능 선택 장치는 사용자가 시계를 조작하는데 편리한 기능이다. 또한 체인과 연결된 12시 방향 크라운에는 ‘토크 제한’ 기능이 있어 필요 이상으로 동력을 축적할 시 태엽의 압력이 높아지거나 와인딩 부품이 부러지는 것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크라운과 연결한 12시 방향의 체인은 160여 년간 시계 부품을 제작해온 슈발 프레르(Cheval Freres)와의 협업으로 완성했는데, 이는 쉽게 분리할 수 있고 분리된 시계는 별도로 마련한 거치대 위에 올려 탁상 시계로 활용할 수 있다.

이번에 한국에 입고된 RM020은 7월 한달간 리차드밀 플래그십 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특별한 모델인만큼 사전에 전화 예약을 해야 한다.

이소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