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승리도 2016년 마약 의혹 수사 받았다"…불기소 처분 내려


승리도 마약 의혹에 대한 수사기관의 조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20일 CBS 노컷뉴스는 2016년 수원지방검찰청이 빅뱅 전 멤버 승리의 마약 투약 의혹에 대해 수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비아이의 마약 투약 의혹이 제기된 시기와 비슷하다.

당시 수원지검은 클럽 '아레나'에서 엑스터시를 투약했다는 제보를 받고 승리 자택에서 간이 마약 검사를 진행했다. 소변과 모발 등 체모 검사도 했지만 검사 결과 음성으로 나와 불기소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검찰이 비아이, 승리 등 2016년 8월 경 YG 가수들의 마약 투약 의혹을 수사했다는 정황이 있다는 것을 토대로 "비아이에 대한 제대로된 수사가 이뤄지지 않아 사건 무아 의혹을 증폭시킨다"고 주장했다.

이에 검찰은 "비아이는 수사대상이 아니었다"고 했고, 경찰은 "검찰이 빨리 사건을 넘기라고 했다. 6개월간 추가 내사했지만 그대로 종결했다"고 전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