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살인자는 평범한 사람과 다를까? 악에 복수하러 떠난 탐정

기자
이광현 사진 이광현
[더,오래] 이광현의 영어추리소설 문학관(7)
루브르 박물관에 있는 네메시스 상 By Marie-Lan Nguyen (2010) [사진 위키백과]

루브르 박물관에 있는 네메시스 상 By Marie-Lan Nguyen (2010) [사진 위키백과]

 
‘복수의 여신(원제 : Nemesis)’
아가사 크리스티, 1971
 
네메시스 (Nemesis)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복수의 여신이다. 닉스의 딸이지만 제우스의 딸이라는 설도 있다. ‘숙적’이라는 뜻으로도 쓰이는 네메시스는 다양한 매체에서 상징적인 고유명사로 사용된다.
 
정의로운 복수, 정당한 복수만을 관장하기 때문에 자신의 행동이 떳떳하다면 무서운 여신은 아니다. 그러나 그 ‘정의’나 ‘정당’은 신의 관점에서 바라본 정의이고 정당이다. 그리스 신화의 신들에 따른 불의가 무엇인지를 생각하면 대단히 무서워지는 개념인데 네메시스가 용서하지 않는 불의에는 인간이 지나치게 복을 누리는 것도 포함된다.
 
그리스 신화의 관점에서 인간은 어디까지나 인간인데 과분한 복을 누리면 오만(휴브리스)에 빠져 신의 영역을 넘보기 때문이다. 염치의 여신 아이도스와 함께 다니는데 둘이 지상을 떠나면 인간은 재앙을 피할 수 없다고 한다. 즉, 이 둘이 인간들을 신에게 도전하지 못하게 만드는 감독관 역할을 하는 것이다.
 
아가사 크리스티 '복수의 여신' 표지 [사진 이광현]

아가사 크리스티 '복수의 여신' 표지 [사진 이광현]

1971년에 발표된 ‘복수의 여신’은 크리스티가 마지막으로 집필한 미스 마플(Miss Marple)시리즈다. 전편에 소개된 카리브해의 미스터리의 속편이다. 미스 마플과 명콤비로 활약한 라피엘이 재등장한다.
 
하지만 라피엘은 이야기가 시작되기 전에 죽었으므로 실제로 움직이는 모습은 볼 수 없다. 기묘한 느낌이 드는 작품이다. 애당초 해결할 사건이 무엇인지조차 좀처럼 보이지 않는다.
 
라피엘이 생전에 계획해둔 길을 따라 그 앞에 뭐가 있는지도 모르는 채 미스터리 투어를 떠나는 미스 마플이 여행중 사람들을 차례차례 만나면서 사건의 전모가 서서히 드러난다. 이 작품에서도 미스 마플의 영웅다운 모습은 빛난다. 진상을 꿰뚫어 본 미스 마플이 범인과 대결하는 장면은 오래도록 뇌리에 남는다.
 
드라마 '미스마플' 네메시스편 장면 [사진 채널N]

드라마 '미스마플' 네메시스편 장면 [사진 채널N]

줄거리 속으로 들어가 보자. 그 날 아침, 미스 마플은 신문에서 대부호 라피엘이 사망했다는 기사를 본다. 그는 예전에 카리브해에서 미스 마플과 협력하여 살인범을 잡아낸 강인한 노인이다. 그 후 라피엘의 변호사가 미스 마플을 찾아와 라피엘이죽기 전에 남긴 편지를 건네준다. 편지에서 라피엘은 미스 마플에게 과거에 일어난 사건을 해결해 달라고 한다.
 
성공 보수는 2만 파운드. 미스 마플은 어리둥절한 상태에서 라피엘이 예약해준 ‘대영제국의 유명 저택과 정원’ 버스 여행에 참여하는데……. “라피엘은 당신에 대해 아주 높이 평가했어요 (Rafiel had a very high opinion of you)” 미스 마플을 만난 변호사 브로드립의 말이다.
 
“이번 만남의 목적은 미스 마플 당신에게 일정 금액을 책정해 두었다가 일년이 지난 후에 당신에게 지불하라는 라피엘의 부탁을 전해주는 것이예요.(I am instructed to tell you that a sum of money has been laid aside to become yours absolutely at the end of one year.) 단, 당신이 일정 제안을 받아들인다는 전제 조건하에서요.(conditional on your accepting a certain proposal). 제안이 어떤 것인지는 제가 알려드리죠.(with which I am to make you acquainted) 미스 마플, 당신은 정의에 대한 타고난 재능을 지니고 있으니까요.(You have a natural flair for justice). 이 재능은 자연히 범죄 해결에 대한 타고난 재능과도 결부되는 것이죠.(and that has led to your having a natural flair for crime)”
“라피엘이 저에게 부탁한 내용을 요약하면 이런 것이에요. 부정한 것을 바로 잡든지 또는 정의실현을 함으로써 악에 대한 복수를 하는 것(either to set right an injustice or to avenge evil by bringing it to justice), 이것은 복수의 여신이라는 코드명과도 일치하는 것이죠.(This is in accord with the code word Nemesis). 죽기 전에 라피엘은 이런 말을 했죠. 난 내 아들의 무죄가 입증되어(to get him vindicated) 감옥에서 석방되길 원해요.(to get him released from confinement). 다른 사람이 그 여자애를 죽였다면 그 사실이 명백하게 밝혀지길 원하는 거죠.(I want the fact brought to light and recognized). 난 이제 살 날이 얼마 안 남았어요.(My time is measured now) 몇 년, 몇 달이 아니라 몇 주가 고작이죠.(not in years or months but in weeks)”
 
 
 
“베러티는 이제까지 내가 만난 여자애들 중에서 외모뿐만 아니라 심성과 마음씨가 가장 착한 애들 중의 하나였죠.(Verity was one of the most beautiful children-girls rather-that I have come across, beautiful in mind, in heart, as well as in appearance )”
 
“베러티는 클로틸드를 거의 로맨틱할 정도로 존경했고(Verity adored Clotilde in an romantic way), 클로틸드도 베러티를 마치 친딸처럼 사랑했죠.(Clotilde came to love Verity as though she were her own daughter)”
 
이 작품에서 사건의 초점이 되는 여성의 이름은 ‘베러티’다. 이는 진실(Verity-truth)을 의미한다. 성은 헌트(Hunt), 즉 진실 사냥인 셈이다.
 
“내가 누굴 죽였다고요, 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 거예요? 왜, 내가 그 애를 죽여야만 하는 거죠?” “왜냐하면 당신은 그 애를 사랑했으니까요. 얼마 전에 누군가가 내게 말했죠. 사랑은 아주 무서운 단어라고요.(Someone said to me not very long ago that love was a very frightening word). 결국 베러티는 당신이 가두고 있는 사랑 굴레의 부담으로부터 벗어나기 위해(to escape from the burden of bondage of love she was living in with you) 다른 남자를 사랑했던 거예요”
 
“ 맞아요. 하지만 당신이 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무언가를 잃는다는 사실을 생각하고, 안다는 것이 얼마나 고통스러운 일인지 상상해 봤어요? (Did you imagine the agony, the agony of thinking,knowing you are going to lose the thing you love best in the world?)“
 
드라마 속 미스마플 [사진 영화 '미스마플' 스틸]

드라마 속 미스마플 [사진 영화 '미스마플' 스틸]

 
결국 마지막에 드러나는 살인의 동기는 한없이 광기에 가까운 사랑이라는 감정이다. 씁쓸함과 우울함을 빚어내는 그 왜곡된 감정이 이 작품의 가장 큰 주제란 사실을 독자들에게 던져주면서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악행을 저지르는 인간의 마음이란 어떤 것일까? 범죄성향을 띤 인간은 어떤 인간인가? 애당초 그런 인간이 존재하는가? 살인자는 평범한 사람과 다른가, 다르지 않은가? 우리 인간 모두에게는 선과 악이라는 두 가지 요소가 내재되어 있다.
 
상대방에게 불만 또는 증오의 감정이 한계치를 넘어 통제할 수 없을 때, 흔히 살인이라는 극단적인 행동이 나온다. 한편, 상대방에 무한한 사랑을 느낄 때도 살인을 저지를 수 있다는 인간 심리는 또 다른 이해할 수 없는 미지의 세계이다.
 
우리는 모두 ‘지킬과 하이드’의 이중인격자인 것이다.
 
이광현 아름다운인생학교 강사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