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기 방북이지만…중 시진핑 '발길 닿는 곳'이 메시지


[앵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오늘(20일)부터 1박 2일 일정으로 북한을 방문합니다. 평양에 몇시쯤 도착하고 이후 구체적인 일정은 어떻게 되는지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물론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무슨 이야기를 나누게 될 지가 가장 큰 관심입니다.

김소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 주석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하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맞이할 것으로 보입니다.

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도 후진타오와 장쩌민 주석을 공항에 나와 맞았습니다.

지난해 남북정상회담 때처럼 지붕이 없는 차를 타고 가며 평양 시민들의 환영을 받을지도 관심입니다.

회담은 숙소로 유력한 백화원 영빈관이나 노동당 청사의 김 위원장 집무실에서 열 것으로 보입니다.

만찬 뒤에는 대집단체조 공연을 관람할 수 있습니다.

지난 3일 김 위원장이 개막공연을 챙겨본 것도 시 주석의 관람을 준비한 것으로 읽힙니다.

이튿날에는 양국 관계에 상징적인 장소를 찾을 것으로 보입니다.

시 주석의 방문이 예고된 북·중 우의탑은 보수공사가 진행된 것으로 전해집니다.

마오쩌둥 장남이 묻혀 있는 평양의 중국 인민지원군 열사능원도 예상 방문지로 꼽힙니다.

평양 인근의 공장이나 과학기술전당 등을 찾을 수도 있지만 일정이 짧습니다.

2005년 2박 3일간 방문한 후진타오 주석은 유리공장과 시범농장을 찾았습니다.

JTBC 핫클릭

시진핑, 북 매체에 기고문 "한반도 문제 대화·협상 진전 기여" 시진핑, 20~21일 북한 방문…중국 주석으로는 14년만 트럼프-시진핑 통화…G20 회의서 '무역·북 비핵화' 담판 시진핑 방북, 미·중 담판…숨 가쁜 '한반도 정세' 전망은 시진핑, 20일 평양행…북·중, 공동 관심사는 '미국'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