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학범의 '행복한 고민'이 시작됐다

김학범 한국 올림픽 대표팀 감독. IS포토

김학범 한국 올림픽 대표팀 감독. IS포토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우승의 쾌거. 모든 한국 축구인들과 축구팬들이 열광하는 가운데 환한 미소를 짓고 있는 또 한 명의 지도자가 있다. 바로 김학범 한국 올림픽 대표팀 감독이다.

김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2 대표팀은 내년 1월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지역 최종예선을 겸한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을 치른다. 이 대회에서 3위 안에 들어야 도쿄올림픽 본선 무대에 초청받을 수 있다. 김 감독은 가깝게는 올림픽 최종예선, 멀리는 올림픽 본선 성과를 위한 선수 선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23세 이하 한국의 거의 모든 선수들을 파악하고 있다고 할 정도로 김 감독은 다각도로 선수를 점검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U-20 대표팀의 성과는 김 감독에게도 큰 기쁨이다. 세계 무대에서 인정받은 선수들이다. 이들 중 올림픽 대표팀으로 합류할 가능성이 큰 선수들이 있다. 올림픽 대표팀에 녹아들 수 있다면 전력 강화로 자연스럽게 이어질 수 있다. 김 감독의 눈에 U-20 월드컵 주역들도 당연히 포착됐다. 김 감독은 직접 폴란드로 넘어가 U-20 대표팀 선수들을 직접 파악하기도 했다. 몇몇 선수들은 준우승 성과를 내기 전부터 이미 김 감독이 주시하던 선수들이었다.


이번 U-20 월드컵에서 경쟁력을 입증한 선수들, 김 감독이 몇 명을 발탁할지에 관심이 뜨겁다. 김 감독의 '행복한 고민'이 시작된 것이다.

FIFA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발렌시아)을 빼놓을 수 없다. 소속팀에서 허락만 한다면 올림픽 대표팀에서 이강인을 활용하지 않을 이유는 없다. 여기에 조영욱(FC 서울)·전세진(수원 삼성) 등은 김 감독이 꾸준히 관찰해 온 선수들이다. 또 193cm의 장신 스트라이커 오세훈(아산 무궁화), 신들린 선방 쇼를 펼친 이광연(강원 FC) 등도 올림픽 대표팀 발탁 가능성을 품은 선수들이다.

김 감독의 확고한 철학이 있다. 경쟁력이 있다면 누구든지 발탁하겠다는 철학이다. 김 감독의 철학에 나이는 상관없다. U-20 월드컵 준우승 주역들이 여기에 만족하지 않고 소속팀으로 돌아가 활약을 이어 간다면 올림픽에 나설 수 있는 확률은 커진다. 김 감독이 매섭게 그들을 지켜보고 있다.

선수 전력 강화는 U-20 월드컵 주역으로 끝나지 않을 전망이다. 이번 U-20 월드컵에는 출전하지 못했지만 엄청난 잠재력을 품은 정우영(바이에른 뮌헨)과 지난 A매치 이란전에서 확실하게 눈도장을 받은 백승호(지로나) 등도 올림픽 대표팀에 부름받을 가능성이 크다. 이들 역시 소속팀이 허락한다면 도쿄올림픽을 빛낼 수 있는 예비 스타들이다.
 
최용재 기자 choi.yongjae@joins.com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