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즈스토리] 수천 발의 불꽃, 우주관람차 동원…차원이 다른 ‘타임 오디세이’ 내일 첫선

 에버랜드
에버랜드가 내일(21일)부터 매일 밤 일루미네이션 판타지 ‘타임 오디세이’를 공연한다. 사진은 공연무대인 우주관람차(왼쪽)와 신전무대. [사진 에버랜드]

에버랜드가 내일(21일)부터 매일 밤 일루미네이션 판타지 ‘타임 오디세이’를 공연한다. 사진은 공연무대인 우주관람차(왼쪽)와 신전무대. [사진 에버랜드]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이 운영하는 에버랜드가 본격적인 여름을 앞두고 야간에 펼쳐지는 새로운 일루미네이션 판타지 공연 ‘타임 오디세이’를 내일(21일) 공개한다. 수천 발의 불꽃과 함께 맵핑영상·조명·음향·전식·특수효과 등이 어우러진 종합 멀티미디어 불꽃쇼로 에버랜드의 환상적인 피날레를 장식하는 야간 대표 공연이다.
 
‘타임 오디세이’는 지금까지와는 차원이 다른 공연 스케일을 자랑한다. 먼저 공연 무대가 기존 신전무대에서 에버랜드의 랜드마크인 우주관람차까지 확대되며 듀얼 스크린을 통해 국내 최대 규모의 야외 공연을 선보인다.  
 
우주관람차는 2010년 은퇴식을 갖고 에버랜드를 대표하는 포토 스폿으로 운영돼 왔는데, 이번 공연에서는 지름 40m의 거대한 원형 스크린으로 변신해 생생한 영상이 상영된다. 또 메인 무대인 신전무대도 기존보다 약 2배 이상 확대됐다. 가로 74m, 세로 23m의 초대형 스크린을 통해 영상을 더욱 실감나게 관람할 수 있다.  
 
이를 위해 에버랜드는 우주관람차 전면 전체와 신전무대에 약 10만 개의 LED를 투입해 새로운 스크린을 완성했다. 또 포시즌스가든에 공연 스토리에 따라 점멸하는 약 500개의 LED를 설치해 공연의 생동감을 더한다.
 
에버랜드는 올여름, 새로운 일루미네이션 판타지를 선보이기 위해 지난 6개월 동안 ‘타임 오디세이’ 공연을 준비해왔다. 앞만 보고 달려왔던 인생 레이스에서 과거의 소중하고 행복했던 순간을 기억하며 나 자신과 가족의 중요성을 되돌아보게 되는 공연 스토리는 관람객에게 감동과 힐링의 시간을 선사한다. 신전무대와 우주관람차의 거대한 듀얼 스크린을 통해 공연 영상이 극적으로 펼쳐지고, 무대에 등장한 연기자의 퍼포먼스와 수천 발의 불꽃, 조명과 음향까지 어우러지며 관람객은 약 15분간 환상적인 몰입감을 체험할 수 있다.
 
‘타임 오디세이’ 공연은 에버랜드 포시즌스가든에서 매일 오후 9시40분에 펼쳐지며, 에버랜드를 찾은 관람객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해가 진 후 공연까지 신전무대와 우주관람차 스크린을 통해 일루미네이션 라이팅쇼도 매일 저녁 수차례 펼쳐질 예정이다.
 
에버랜드는 ‘타임 오디세이’ 공연 오픈과 함께 여름 대표 축제 ‘썸머워터펀’을 내일(21일)부터 8월 25일까지 66일간 개최한다. 초대형 워터쇼 ‘슈팅워터펀’, 신나는 음악과 댄스를 즐기는 ‘밤밤클럽’, 물총 슈팅게임 ‘너프워터배틀존’ 등 다양한 콘텐트를 준비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