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끼줍쇼' 안재모, "'야인시대'로 24살에 최연소 연기대상"


'한끼줍쇼' 안재모가 '야인시대'를 언급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서는 '야인시대'의 주역 안재모, 이원종이 밥동무로 출연해 서울 중구 장충동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이경규는 "안재모와 김두한의 체격이 실제로도 비슷했냐"고 물었다. 안재모는 "아니다. 실제로는 저보다 키도 더 크고 풍채가 좋으셨다. 키도 180 이상이었다"고 답했다. 이에 이경규는 "그런데 어떻게 김두한 역을 맡게 됐냐"며 궁금해했다. 안재모는 "감독님이 제 눈빛에 반하셨다"고 말하며 '김두한 눈빛'을 완벽 재연해 눈길을 끌었다.

'야인시대'를 통해 SBS 연기대상을 수상했던 안재모. 그는 "24살에 대상을 수상했다. 남자배우 중에선 최연소였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런 시절이 또 언제 오려나"라며 씁쓸함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홍신익 기자 hong.shinik@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