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함께 걸어주세요” 정우성 '난민의 날' 맞아 SNS에 호소

유엔 난민기구(UN HCR) 친선대사인 배우 정우성. 임현동 기자

유엔 난민기구(UN HCR) 친선대사인 배우 정우성. 임현동 기자

배우 정우성이 20일 '세계 난민의 날'을 맞아 난민에 대한 관심을 호소했다.  
 
정우성은 19일 자신의 SNS에 "지난해 70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집을 잃었다"라는 글을 올리며 6월 20일 세계 난민의 날을 언급했다.
 
그는 "1분마다 25명의 사람이 모든 것을, 때로는 사랑하는 가족을, 남겨둔 채 전쟁과 폭력으로부터 피신했다"며 "난민들은 그 어느 때보다 절실히 여러분의 관심과 연대를 필요로한다. 이번 난민의 날, 난민과 함께 걸어달라"고 당부했다. 또 글과 함께 '2018년 1분마다 25명의 사람이 피신했다'는 메시지가 담긴 유엔 난민기구 포스터를 함께 올렸다. 
 
지난 2014년 5월부터 유엔 난민기구(UNHCR) 한국대표부 친선대사로 활동해온 정우성은 난민 문제에 목소리를 높여왔다. 지난 2월에는 국회에서 열린 토크 콘서트에 참석해 "정부와 여당이 난민과 관련한 더 많은 역할을 할 수 있고,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난민 문제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일각에서는 한국 사회의 어려운 이웃을 먼저 돌봐야 한다는 반대 입장도 나왔다. 이에 정우성은 한 라디오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난민에 대한 반감을 가진 국민들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한다"며 "난민 문제는 한 개인이나 한 국가가 책임질 수 없기 때문에 전 세계적으로 같이 책임을 동반해야 한다"며 거듭 강조했다. 
 
유엔은 지난 2000년 유엔총회 특별결의안을 통해 6월 20일을 세계 난민의 날로 지정했다. 
 
[배우 정우성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정우성 인스타그램 캡처]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