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美해군 “日 유조선 공격에 사용된 폭탄은 이란군의 ‘림펫 마인’”

 미군이 일본 국적 유조선 피격의 이란 소행임을 주장하며 증거로 제시한 동영상 속 이란 혁명수비대의 모습. 소형 선박으로 유조선 선체에 접근해 자기흡착기뢰인 림펫 마인을 부착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사진 미 해군 홈페이지]

미군이 일본 국적 유조선 피격의 이란 소행임을 주장하며 증거로 제시한 동영상 속 이란 혁명수비대의 모습. 소형 선박으로 유조선 선체에 접근해 자기흡착기뢰인 림펫 마인을 부착하는 모습 등이 담겼다. [사진 미 해군 홈페이지]

지난 13일 오만해에서 피격당한 일본 국적 유조선을 누가 공격했는지를 두고 미국과 일본, 이란 간의 신경전이 지속되는 가운데 당시 사용된 폭탄이 이란의 기뢰와 유사하다는 미 해군의 주장이 나왔다.
 
AP통신에 따르면 중동 해역을 관할하는 미 해군 5함대는 19일(현지시간) 오만해에서 공격당한 일본 유조선 고쿠카 커레이저스호의 선체에 부착됐던 폭탄이 이란 기뢰와 놀라울 정도로 유사하다고 밝혔다.
 
5함대 소속 숀 기도 중령은 이날 아랍에미리트(UAE) 푸자이라항 인근의 해군 시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커레이저스호의 폭발 흔적은 외부의 비행 물체가 타격한 흔적과는 일치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통신은 이에 대해 목격자들이 공격 전 비행 물체를 봤다는 선주 측 주장과는 상반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기도 중령은 또 해군 조사관들이 선체에서 지문과 손바닥 자국을 찾아냈다며 이번 공격이 선체 부착 폭탄 ‘림펫 마인(limpet mine)’에 의한 것임을 강조했다. 
림펫 마인이란 기뢰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발명된 무기로 알려져 있다. 일반적으로 주요 해안지대에 설치해 적 군함의 침입을 막는 기뢰와 달리 사람이 직접 선체에 접근, 선체에 부착시켜 폭파한다. 소형 폭탄에 주로 철 재질로 된 선체에 붙이기 위해 강력한 자성을 지닌 자석을 합쳐 만든 것으로 잠수부나 소형 선박으로 적선에 접근해 부착시켜 사용한다.
 
일본 해운사 소속의 파나마 선적 유조선인 고쿠카 커레이저스호는 지난 13일 오만해에서 노르웨이 해운사 소속의 마셜제도 선적 유조선 프런트 알타이르호와 함께 잇따라 폭발물 공격을 받았다.
 
미국은 사건 직후 이란 혁명수비대(IRGC)로 추정되는 이들이 고쿠카 커레이저스호에 접근해 선체에 부착된 무엇인가를 제거하는 장면이 찍힌 영상을 공개하고 이란을 공격 주체로 지목했다.
 
미군은 침몰했다는 보도가 나왔을 만큼 손상 정도가 컸던 프런트 알타이르호의 공격 무기나 주체에 대해서는 아직 발표하지 않았다. 
 
미군의 주장과 관련, 아미르 하타미 이란 국방장관은 19일 “이란이 오만해 유조선 공격에 연루됐다는 미국의 주장은 새빨간 거짓”이라며 “이런 터무니없는 주장은 이란을 겨냥한 미국의 사보타주(의도적 파괴행위)다”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이란은 13일 오만해에서 피격 유조선이 구조신호를 보내자 가장 먼저 응답해 선원들에게 구조의 손을 내밀었다”라고 강조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