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러 매체 "北 어선 추정 선박, 러시아 요트 나포 시도"

지난 5월 '제14회 부산 슈퍼컵 국제요트대회'에 참가한 크루즈 요트들. 이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계 없음. 송봉근 기자

지난 5월 '제14회 부산 슈퍼컵 국제요트대회'에 참가한 크루즈 요트들. 이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계 없음. 송봉근 기자

북한 어선들로 보이는 선박들이 동해상에서 러시아 요트를 나포하려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고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의 해상구조조정센터가 밝혔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에 따르면 구조센터 대변인은 19일(현지시간) "지난 18일 밤 8시30분 라이베리아 선적 선박 '셀리게르' 선장으로부터 북한 해안에서 약 180km 떨어진 동해상에서 북한 어선들로 보이는 선박들이 러시아 요트 '안디아모'호를 정선시키려 시도했다는 정보가 들어왔다"고 밝혔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극동 나홋카에 등록된 안디아모호에는 러시아인 3명이 타고 있었고, 이들은 한국에서 나홋카로 항해 중이었다.
 
그러나 안디아모호는 나포는 되지 않고 약 1시간 30분 뒤쯤 나홋카로 다시 항해를 시작했다고 인근에 있던 다른 선박이 블라디보스토크 해상구조조정센터 측에 알려왔다.
 
요트 탑승자들도 무사한 것으로 보인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러시아 선박은 19일 오전 요트 예인에 나섰으며 하루 뒤 나홋카에 도착할 예정이다.
 
북한 해안 경비정들은 이전에도 동해상에서 러시아 요트들을 나포한 적이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