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해경, '北어선 삼척항 진입' 책임 동해서장 인사조치

해양경찰청 지휘관 화상회의. [해양경찰청 제공=연합뉴스]

해양경찰청 지휘관 화상회의. [해양경찰청 제공=연합뉴스]

해양경찰청은 19일 북한 선박이 동해 삼척항까지 진입한 사건과 관련 동해지방해양경찰청장에게 서면 경고를 했다. 동해해양경찰서장은 남해지방해양경찰청 경비과장으로 인사 조처했다.
 
조현배 해경청장은 이날 오후 5개 지방해양경찰청과 19개 해양경찰서 등 전국 지휘관이 참석한 화상회의에서 "북한어선 사건에 대해 해상종합기관장으로서 책임을 통감하고 상황을 엄중하게 받아들인다"며 "앞으로 군과 협조해 미비점을 보완하고 해상경계에 차질이 없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조 청장은 ▶전 직원 기본 업무 철저 ▶경비함정 및 파출소 순찰 강화 ▶육·해군 등 관계기관과 협력 강화 등도 당부했다. 앞서 조 청장은 이날 동해지방해양경찰청장을 불러 상황 분석과 조치 계획을 보고 받고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