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강인 "文대통령 만나 행복…열심히 해 또 청와대 오고 싶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U-20 축구대표팀 초청 만찬에서 '골든볼' 이강인 선수와 함께 대회 경기 하이라이트를 보며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9일 오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U-20 축구대표팀 초청 만찬에서 '골든볼' 이강인 선수와 함께 대회 경기 하이라이트를 보며 활짝 웃고 있다. [연합뉴스]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축구대표팀이 20일 청와대를 방문해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을 함께했다. 문 대통령이 한국 축구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VP 격인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 선수는 만찬 전 기자들과 만나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행복하다"며 "처음 소집을 시작했을 때부터 마지막 (경기) 날까지 모든 것이 못 잊을 추억 같다. 좋은 대회, 좋은 자리에 올 수 있어서 매우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다음에 더 열심히 해 좋은 자리에 오고 싶다"며 "중요하신 분과 같이 있을 수 있는 것만으로도 매우 좋고 행복하다. 초청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차세대 골키퍼로 '빛광연'이라는 별명까지 얻은 이광연 선수는 "청와대에 온 것만으로도 영광"이라며 "아무나 쉽게 못 들어오는 곳이라고 들었는데 저희가 얼마나 대단한 일을 했는지 여기 와서 조금 느낀다"고 말했다.  
 
이어 대통령의 격려가 선수들에게 어떤 동기 부여가 될지 묻자 "대통령이 격려해준다면 저희는 당연히 영광"이라며 "어떤 큰 업적을 남겼는지 실감이 난다. 이제 그 밑에 후배들이나 모든 축구선수들이 청와대에 다시 들어올 수 있도록 많은 성적을 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둔 국가대표 선수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둔 국가대표 선수단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축구팀은 지난 16일 오전 1시 폴란드 우치의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FIFA U-20 폴란드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역전패해 준우승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