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영희, 부모 빚투 논란 마침표 "피해자분들과 원만히 합의"


김영희가 부모 빚투 논란의 마침표를 찍었다. 

개그우먼 김영희는 19일 자신의 SNS에 "2018년 12월 빚투 사건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특히 SNS에 '절대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단 댓글로 인해 많은 분이 노여워하신 것을 알고 있다"라고 운을 떼면서 이런 글을 올리는 것조차 너무나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20년간 아버지와 연락을 끊고 지냈기에 자세한 상황에 대해 알지 못해 놀란 마음에 단 댓글이었다. 지금은 잘못된 대처임을 마음 깊이 느끼고 반성하고 있다. 정말 죄송하다"면서 "오랜 두드림 끝에 피해자분들의 넓은 이해와 아량으로 합의가 원만히 진행됐다. 오랜 세월 상처 받으신 것에 대해 지금도 진심으로 사죄하고 앞으로도 반성하며 살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영희는 "걱정해주신 모든 분께 죄송하고 감사하다는 말씀 전하고 싶다. 정말 힘든 시기를 겪었지만 격려의 한마디로 버틸 수 있었다"면서 거듭 죄송한 마음을 내비쳤다. 

김영희는 지난해 '빚투'(나도 떼였다) 논란에 휘말렸다. 1996년 김영희의 부모가 6600만 원을 빌리고 갚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A 씨가 나타났고 원금만 갚겠다는 김영희 측과의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해 양측이 합의점을 찾고 있었다. 합의가 되어 빚투 논란은 일단락이 됐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