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U-20 대표팀 만난 文 "공항가는 車서 소리지르며 결승 봤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한국 대표팀을 청와대로 초청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둔 국가대표 선수단을 초청해 만찬을 함께하며 격려하고 있다. 황태현, 이강인 선수로부터 선수들 서명이 담긴 유니폼을 선물받고 있다. 강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둔 국가대표 선수단을 초청해 만찬을 함께하며 격려하고 있다. 황태현, 이강인 선수로부터 선수들 서명이 담긴 유니폼을 선물받고 있다. 강정현 기자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정정용 감독 및 선수단과 만찬을 하며 “U-20 월드컵 준우승이라는 성적은 우리나라뿐 아니라 아시아 축구의 경사”라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축하도 하고 고마움도 표하고 싶어서 오늘 이 자리를 마련했는데 푹 쉬어야 하는 시기에 힘들게 하는 게 하는 걱정이 좀 된다”며 말문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지난 북유럽(9~16일) 순방 중에 결승전을 관람한 경험을 소개했다. 대표팀은 지난 16일 폴란드 우치에서 우크라이나와 결승전을 치렀다.
 
 문 대통령은 “스웨덴 방문 마지막날에 결승전이 있었는데, 공항에서 열리는 공식 환송 행사 시간 때문에 전반전은 숙소에서 보고 후반전은 공항으로 가는 차 안에서 휴대폰 앱으로 봤다”며 “우리 부부가 계속해서 소리를 지르니까 앞좌석에 동승한 스웨덴 경호관이 그때마다 어떻게 됐냐고 물어봤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우리가 골을 먹었고 지고 있다고 했더니 같이 아주 안타까워했다”고 하자 참석자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문 대통령은 “결승전의 결과는 안타까웠지만 여러분은 축구를 사랑하는 국민들에게 정말 큰 자랑스러움과 행복을 선사해주었다”며 “여러분은 한국 축구와 아시아 축구의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거듭 “여러분은 나보다 하루 뒤(17일)에 귀국했으니 더 피곤할텐데, 대표팀이 해산하면 이런 자리를 마련하기가 힘들다고 해서 오늘 축하 자리를 마련한 것이니 양해해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준우승이라는 성적도 대단했지만 그 과정이 더 좋았다”며 “특히 감독과 선수단, 그리고 우리 선수들간에 서로 신뢰하고 배려하는 모습, 우리 선수들이 보여준 열정과 유쾌함이 정말 좋았다”며 “무엇보다도 우리 한 번 경기를 즐겨보자, 또 한 판 멋있게 놀아보자, 이런 자세들이 참 좋았다”고 말했다. 이 대목에서 선수들도 고개를 끄덕였다.
 
 문 대통령은 또한 “우리도 기술 축구를 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 것도 너무나 좋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우리 축구는 투지와 정신력을 강조해왔다”며 “그러나 그것만으로는 부족하고 ‘이제 우리도 경기를 즐길 수 있다’, ‘창의적인 기술과 전술로 고급 축구를 보일 수 있다’라는 것이 더해져야 하는데 여러분이 그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 너무나 기뻤습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마디로 여러분은 대한민국 축구의 차원을 높여줬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제 2020년 도쿄 올림픽, 2022년 카타르 월드컵이 여러분을 기다리고 있다”며 “잘 할 자신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선수단은 한 목소리로 “네”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들은 우리나라 축구를 이끌어갈 주인공”이라며 “더 높은 목표를 향해서 또 더 신나게, 마음껏 즐기기 위해서 힘차게 전진해줄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회 최우수선수(MVP)에게 주는 골든볼을 수상한 이강인 선수에게 “자랑스러운 골든볼 (수상을) 축하한다”며 인사말을 마무리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둔 국가대표 선수단을 초청해 만찬을 하기전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9일 청와대 본관에서 2019 FIFA 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거둔 국가대표 선수단을 초청해 만찬을 하기전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강정현 기자

  
 이어서 정정용 감독이 답사를 위해 자리에서 일어났다. 문 대통령이 연단에 서는 게 어떻겠느냐고 권유해 정 감독 역시 문 대통령이 인사말을 했던 연단에 섰다. 정 감독은 “이번 대회를 치르면서 온 국민들이 축구를 통해 하나가 되는 모습 봤다”며 “밤 늦은 시간까지 목청 높여 저희들을 응원해주신 국민들 덕분에 오늘의 결과를 낼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감독의 답사가 끝난 뒤 선수단은 문 대통령 내외에게 선수단 서명이 담긴 유니폼을 증정했다. 청와대는 선수단에게 문 대통령 서명이 새겨진 손목시계를 증정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