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지원 “나경원, 국회 굉장히 들어오고 싶어 구실 찾고 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 들어서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 들어서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9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국회로 굉장히 들어오고 싶어서 구실을 찾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이날 오전 MBC ‘심인보의 시선집중’인터뷰에서 “어제 제가 우연히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조우를 해서 얘기를 나눴다”며 이렇게 밝혔다.
 
박 의원은 또 “(나 원내대표가)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를 만나서 한국당이 추진하는 몇 가지 법안이라도 통과시켜 준다는 보장을 해달라고 했다고 한다”며 “이 원내대표로선 곤란한 것 같다”고 전했다.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와 관련한 한국당의 국회 복귀 가능성에 대해 “안 오면 손해”라며 “국회로 돌아와서 청문회에서 지적해야 윤 후보자가 답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돌아다니면서 광화문에서, 대구에서, 이포보에서 소리 질러봤자 윤 후보자는 답변 안 한다”고 했다.
 
경제성장률 전망치가 하향조정되는 것과 관련해선 “문재인 정부가 책임을 가지고 있는데 한국당이 추경에 협조하지 않아서 국민들은 한국당 때문에 경제가 나쁘다고 생각한다”며 “(한국당은) 바보들”이라고 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