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네이버 창업자 "경쟁도 벅찬데"…김상조 "포용사회 함께 해달라"

[사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인스타그램]

[사진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인스타그램]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이 네이버 창업자 겸 글로벌투자책임자(GIO) 이해진(52)에게 "혁신 사업가들이 포용사회 구축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서 네이버 이해진 GIO가 18일 심포지엄에 나와 발언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하고 "포용사회라는 전제조건을 형성하는데 혁신 사업가들이 함께 해주기를, 아니 선도해주시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고 적었다.
 
김 위원장은 "언론보도만으로는 이해진 GIO의 발언 취지와 내용을 정확하게 파악하기는 어려우나, '트랙터 회사에 농민의 일자리까지 책임지라는 것은 과도하다'는 말에 원칙적으로 동의한다"고 말했다.
 
이어 "산업정책과 적극적 노동 시장정책, 사회 안전망정책을 시행하는 것은 정부의 책임이다. 그러나 정부 혼자서 잘할 수 있는 일은 아니다. 정부가 제한된 정책자원을 그 일에 투입하기 위해서는 국회의 지원과 국민의 동의가 전제되어야 하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포용사회라는 전제조건을 형성하는데 혁신 사업가들이 함께 해주시기를, 아니 선도해주시기를 진심으로 희망한다"라며 "그것이 한국 자본주의의 미래를 구하는 길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연합뉴스]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연합뉴스]

이 GIO는 전날인 18일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한국사회학회와 한국경영학회의 공동 심포지엄에서 "세계에서 경쟁하기도 벅찬 트랙터 기업에 농민 일자리를 책임지라는 건 너무 큰 부담"이라고 말했다. "회사가 커지는 것을 부도덕한 것처럼 보면 안 된다"고도 했다.
 
그는 "회사는 어떻게 뒤처지지 않고 이길까 고민만 해도 벅찬데, 사회적 책임을 묻고 탐욕적이고 돈만 아는 회사라고 하는 건 과한 것 같다"며 "그런 건 정치나 사회에서 해결해주고 기업은 연구·개발(R&D)과 트렌드를 좇아가고 몰입할 수 있게 해주는 게 사회·국가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