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석채 "합격·불합격 선에 걸친 지원자 채용은 사기업 재량"

 'KT 부정채용' 혐의를 받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지난 4월 30일 오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KT 부정채용' 혐의를 받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지난 4월 30일 오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 등 12명을 부정 채용한 혐의로 기소된 이석채 전 KT 회장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부인했다. 19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 13부 심리로 진행된 공판준비기일에는 이 전 회장 측 변호인이 참여해 이 전 회장의 '업무방해 혐의'에 대해 법리적으로 다툴 계획을 밝혔다.  
 
이 전 회장 측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인정하느냐'는 재판부의 질문에 "혐의를 다투는 취지"라고 답하며 공소 사실과 법리적인 측면 모두 동의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재판 후 기자들에게는 "구체적으로 (부정한 채용을) 지시했느냐는 것과 관련해 인정하지 않는 부분이 있다"며 "법리적으로는 사기업의 채용 과정에서 업무방해 혐의를 이렇게 넓게 인정할 수 있느냐를 두고 다퉈볼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합격과 불합격선에 걸친 지원자 중 일부를 합격시킨 건 사기업 재량 범위에 들어간다고 본다"고도 덧붙였다.  
 
이 전 회장 측은 특히 김 전 의원 딸 채용 의혹에 대해서는 완강히 부인했다. 이 전 회장 측 변호인은 "청탁도 받은 적 없고 보고도 받은 적 없었으며, 그 딸이 KT에 다녔는지도 몰랐다"고 말했다. 그는 또 "청탁받은 사람들에 대한 내용을 비서실에 준 적은 있지만, 해당 지원자 성적이 조작되도록 지시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
 
'KT 부정채용' 혐의를 받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지난 4월 30일 오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KT 부정채용' 혐의를 받는 이석채 전 KT 회장이 지난 4월 30일 오전 서울남부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공판준비기일에는 이 전 회장과 함께 기소된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 김상효 전 KT 인재경영실장, 김기택 전 KT 상무 등 3명의 피고인이 모습을 드러냈다. 이들은 검찰의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다만 서 전 사장 측은 이 전 회장 측과 마찬가지로 "법리적인 측면에서 의문이 있다"고 했다.
 
이 전 회장을 제외한 피고인들은 '이 전 회장의 지시를 받아 부정 채용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대해 이 전 회장 측 변호인은 "이 전 회장은 그런 기억이 없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이 전 회장 등은 2012년 상·하반기 대졸·고졸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총 12명의 성적을 조작하는 수법으로 부정 채용해 회사의 정당한 채용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김 의원의 딸이 서류전형과 적성검사를 건너뛰고 인성검사에서 불합격 점수를 받았는데도 합격시키는 등 부정 채용한 혐의를 받는다.
 
김 의원 외에 성시철 전 한국공항공사 사장, 정영태 전 동반성장위원회 사무총장, 김종선 전 KTDS 부사장뿐 아니라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허범도 전 의원, 이 사건 수사 책임자인 권익환 검사장의 장인 손모씨 등도 지인이나 지인의 자녀, 친자녀 등의 취업을 청탁한 것으로 조사됐다.
 
다음 공판은 다음 달 3일에 열린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