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태경 "황교안, 외국인 임금 차별…文 경제 비판 자격 없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임현동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 임현동 기자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9일 ‘외국인 노동자에게 한국인과 같은 임금을 주는 것은 공정하지 못하다’고 언급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 대해 “하나만 알고 둘은 모르는 발언”이라고 밝혔다.
 
하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에게 경제를 못 한다고 비판할 자격이 없다”면서 이같이 지적했다.
 
그는 “외국인 노동자에게 최저임금을 적게 주면 한국 청년들 일자리만 더 줄어드는 결과를 가져올 뿐”이라며 “기업주 입장에선 당연히 임금수준이 낮은 외국인을 고용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게 기업논리이고 경제논리”라며 “같은 일을 하는데 임금이 싸면 임금을 적게 주는 노동자를 고용하지 왜 돈을 많이 줘야 하는 사람을 고용하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외국인 최저임금 차별정책의 피해는 한국 청년들이 고스란히 보게 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하 최고위원은 “(때로는) 선의가 최악의 결과를 종종 가져온다”면서 “황 대표의 외국인 노동자 최저임금 차별정책은 즉각 철회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부산 민생투어 이들째인 19일 오전 부산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중소·중견기업 대표들과의 간담회에서 “외국인은 우리나라에 그동안 기여한 바가 없기 때문에 산술적으로 같은 임금수준을 유지하는 것은 공정하지 않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또 “내국인은 국가에 세금을 내는 등 우리나라에 기여한 분들로 이들을 위해 일정 임금을 유지하고 세금 혜택을 주는 것은 국민의 의무이고, 앞으로도 (의무를) 다할 것이기 때문에 (외국인과는 달라야 한다)”라고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