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승리, 버닝썬 수익금 10억원 횡령 추가…'린사모'와 공모"


승리의 횡령 정황이 추가 적발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9일 승리와 유인석 전 유리홀딩스 대표(34)가 버닝썬 수익금을 횡령하는 과정에서 린사모 측과 공모관계였던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빼돌린 총액이 전체 버닝썬 횡령액수 18억 여원 중 10억원 이상에 이르는 것으로 봤다. 이전까지 두 사람은 5억3000여만원을 함께 빼돌린 혐의를 받았지만 린사모 측과 공모해 횡령한 정황도 드러나면서 두 사람의 횡령 책임액은 10억원 선으로 늘어났다.

경찰은 나머지 8억여원은 버닝썬의 지분 42%를 소유한 최대주주 전원산업과 버닝썬 공동대표 등이 빼돌렸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구속영장을 다시 신청하는 방안은 검토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만간 경찰은 수사를 마무리짓고 승리와 유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다시 넘길 방침이다.

황지영기자 hwnag.jee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